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481,994
오늘방문 : 48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7,214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290


 
자유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기시되 건의하실 내용은 아래 메일을 이용해주세요
익명글과 욕설, 비방, 광고 등은 삭제합니다.
작성자 두루미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275      
밀레와 루소
밀레와 루소



'이삭 줍는 여인들', '만종'으로 유명한 화가,
장 프랑수아 밀레는 무명 시절 가난했습니다.
그림은 인정받지 못했고, 작품이 팔리지 않아
늘 가난에 허덕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절친한 친구인
테오도르 루소가 찾아왔습니다.
루소는 막 화단에서 이름을 날리고 있었습니다.
그는 밀레에게 기쁜 얼굴로 말했습니다.

"여보게, 자네의 그림을 사려는
사람이 나타났네."

그때까지 무명에 불과했던 밀레는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아했지만, 루소는 돈을 꺼내며
말했습니다.

"내가 화랑에 자네의 그림을 소개했더니
구매 의사를 밝히면서 구매인은 급한 일 때문에 못 오고,
내가 대신 왔네. 그림을 내게 주게."

루소가 내민 300프랑은 그때 당시엔
상당히 큰돈이었습니다.
입에 풀칠할 것이 없어 막막하던 밀레에게
그 돈은 생명줄이었고 자신의 그림이 인정받고 있다는
희망을 안겨 주었습니다.

이후 밀레의 그림이 화단의 호평 속에서
하나둘 팔려나가자 생활에 안정을 찾았고,
보다 그림에 몰두할 수 있었습니다.

몇 년이 지난 뒤, 경제적 여유를 찾게 된 밀레는
루소의 집을 찾아갔습니다.
루소의 방 안에 자신의 그림이 걸려 있는 것을
발견한 밀레는 자신의 그림을 사 주었던 구매인이
친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밀레는 친구의 배려심 깊은 마음을 알고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진정한 친구는
내가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묵묵히 곁을 지켜주는 존재입니다.
부도 명예도 모든 것을 잃어버렸을 때,
그래서 주변의 모든 사람이 내 곁을 떠났을 때,
가만히 다가와서 손을 내밀어 주는 단 한 사람...
그것이 친구입니다.


# 오늘의 명언
역경은 누가 진정한 친구인지 가르쳐준다.
– 로이스 맥마스터 부욜 –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 밖으로 뛰쳐 나왔다. 그의 등을 향하여 웃음 소리가 yeah77 2021-04-08 1
하광호 씨 수필가 등단 두루미 2021-01-04 175
치매 예방법 두루미 2020-12-11 218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두루미 2020-11-27 224
밀레와 루소 [1] 두루미 2020-09-23 275
신아문예대학 수강생 모집 두루미 2020-08-26 262
행촌수필문학회 [2] 두루미 2020-08-18 272
근육질 몸매 두루미 2020-07-28 233
귀한 사진 두루미 2020-07-19 208
김정길 수필집 출간 안내 두루미 2020-07-13 205
만리장성 팔달령 두루미 2020-06-29 202
조중동 펜꺾기운동 두루미 2020-06-28 231
김삼남 첫 수필집 출간 두루미 2020-06-05 267
남편 밥상 받아보신 분 두루미 2020-05-21 292
엄마의 반찬 가게 두루미 2020-05-14 6169
할머니의 장갑 [9] 두루미 2020-04-30 298
무병장수의 비결 두루미 2020-04-27 261
90세에도 치매 걸리지 않는 비법 두루미 2020-04-21 300
고추장의 효능 두루미 2020-04-21 271
에콰도르 문화유산 [1] 두루미 2020-04-11 284
12345678910,,,20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