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903,862
오늘방문 : 179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60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014


 
자유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기시되 건의하실 내용은 아래 메일을 이용해주세요
익명글과 욕설, 비방, 광고 등은 삭제합니다.
작성자 두루미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743      
엄마의 반찬 가게
엄마의 반찬 가게



엄마는 음식을 준비하시면 항상 크게 벌리십니다.
맛은 아주 훌륭하지만, 손이 너무 큰 엄마는
항상 너무 많은 양을 만드십니다.

정월 대보름날에는 아파트 주민들을 모두 불러서
오곡밥을 나눠드리기도 했고, 김장이라도 하는 날에는
동네 사람들을 불러서 김장김치에 수육을 먹여야만
직성이 풀렸습니다.

그리고 밑반찬을 만들 때마다 반찬을 싸 들고
동네의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나눠드리는
엄마를 볼 때마다 짠하기도 했지만,
때로는 힘들게 왜 저러실까 싶기도 했습니다.

그런 엄마가 어느 날 가족들을 다 불러서
반찬가게를 꼭 해야겠다고 말씀하셨고
엄마의 성향을 잘 아는 가족들은 반대했지만
결국 반찬가게를 차리셨습니다.

그런데 가게를 내고도
엄마의 손 큰 버릇은 여전했습니다.
원래 많이 퍼주면서도 다른 반찬까지 덤으로
포장해 주셨습니다.

아빠와 나는 장사해서 도대체 남는 게
뭐가 있냐고, 원가를 생각하라고
펄펄 뛰며 엄마를 말렸습니다.

하지만 엄마는 돈보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다면서 그렇게 매일 즐겁게
반찬을 만드셨습니다.

반찬가게에 단골손님이 한 명 있었습니다.
직장 때문에 근처에서 자취 생활을 하는
청년이었습니다.

"지난번 많이 싸주신 반찬 정말 잘 먹었습니다.
지난달 생활비가 빠듯해서 사실 곤란했는데
덕분에 감사했습니다."

청년의 한 마디에 엄마는 또 사지도 않은
반찬까지 챙겨주시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지나 지금은 몸이 안 좋으셔서
반찬가게를 하고 있지 않지만,
엄마의 행복했던 그 모습을 저는 평생
간직할지 모릅니다.





나눔의 행복을 아는 사람은
자신의 것 1을 나누면서
10의 행복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나눔의 행복을 아는 사람은
특별한 것을 나누는 것이 아닙니다.
나눔의 행복을 아는 사람은
자신의 행복을 나누고
스스로 더 행복해지는 사람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일함으로 생계를 유지하지만
나눔으로 인생을 만들어간다.
– 윈스턴 처칠 –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근육질 몸매 두루미 2020-07-28 4
귀한 사진 두루미 2020-07-19 7
김정길 수필집 출간 안내 두루미 2020-07-13 9
만리장성 팔달령 두루미 2020-06-29 22
조중동 펜꺾기운동 두루미 2020-06-28 19
손가락이 바쁜시대 두루미 2020-06-11 38
김삼남 첫 수필집 출간 두루미 2020-06-05 45
남편 밥상 받아보신 분 두루미 2020-05-21 66
엄마의 반찬 가게 두루미 2020-05-14 743
할머니의 장갑 두루미 2020-04-30 88
무병장수의 비결 두루미 2020-04-27 64
90세에도 치매 걸리지 않는 비법 두루미 2020-04-21 71
고추장의 효능 두루미 2020-04-21 66
에콰도르 문화유산 [1] 두루미 2020-04-11 74
코로나 감염에 대한 자기 진료법 [1] 두루미 2020-03-03 108
신아문예대학 수필창작 2020년 1학기 수강생 모집 [1] 두루미 2020-02-15 139
전라감영 복원 두루미 2020-01-07 124
웃음은 초콜릿 2,000개의 에너지를 가졌다 두루미 2019-12-31 158
반갑습니다 리파파 2019-12-13 197
권천학 수상 축하 두루미 2019-12-12 192
12345678910,,,20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