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481,974
오늘방문 : 28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7,214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290


 
자유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기시되 건의하실 내용은 아래 메일을 이용해주세요
익명글과 욕설, 비방, 광고 등은 삭제합니다.
작성자 두루미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298      
할머니의 장갑
할머니의 장갑



저는 노인요양시설에서 사회복지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쉬운 일은 없는 법이지만,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들은 자꾸 늘어나는 데 저희의 일손은
한정되어 있다 보니 원하는 날짜에 쉬는 것도
쉽지가 않습니다.

어느 겨울, 드물게 연휴를 포함해서 3일을
편히 쉴 수 있게 되었고 저는 모처럼의 휴식에
몸과 마음을 다시 다잡고 출근을 했습니다.

저희 시설에는 96세 할머니가 계시는데
노환으로 인해 힘들어하시지만 항상 저를 보시면
환한 웃는 표정으로 반겨주셨습니다.

그렇게 며칠 만에 저를 보신 할머니는
왜 이제야 왔냐면서 저를 보시더니 뜬금없이
장갑을 건네주면서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데 이제야 왔어.
아무 말 말고 이거 한번 끼워봐."

"할머니, 이거 생신 선물로 받으신 거잖아요.
할머니 이름까지 미싱으로 작업해서 붙어 있는데
이걸 제가 미안해서 어떻게 써요."

"종일 방 안에 있는 내가 장갑이 무슨 소용이야.
추운데 돌아다니는 젊은 사람 손이 따뜻하고 예뻐야지.
내가 이거 주려고 밤새 이름표를 장갑에서 땠어.
그러니 걱정하지 말고 끼고 다녀."

미싱으로 꼼꼼하게 박은 할머니의 이름표를
잘 보이시지도 않으면서 쪽가위 하나로
밤새 안간힘을 써 뜯으셨을 할머니 모습을 상상하니
갑자기 눈시울이 뜨거워졌습니다.





갖가지 형태를 가진 사랑 중에는
'내리사랑'이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사랑이 있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중에도 받아왔던 '내리사랑'
그 따뜻하고 예쁜 사랑을 기억하고
세상에 나누어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조그마한 친절이, 한 마디의 사랑의 말이,
저 위의 하늘나라처럼 이 땅을 즐거운 곳으로 만든다.
– J.F. 카네기 –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 밖으로 뛰쳐 나왔다. 그의 등을 향하여 웃음 소리가 yeah77 2021-04-08 1
하광호 씨 수필가 등단 두루미 2021-01-04 174
치매 예방법 두루미 2020-12-11 217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두루미 2020-11-27 223
밀레와 루소 [1] 두루미 2020-09-23 274
신아문예대학 수강생 모집 두루미 2020-08-26 262
행촌수필문학회 [2] 두루미 2020-08-18 272
근육질 몸매 두루미 2020-07-28 233
귀한 사진 두루미 2020-07-19 208
김정길 수필집 출간 안내 두루미 2020-07-13 205
만리장성 팔달령 두루미 2020-06-29 202
조중동 펜꺾기운동 두루미 2020-06-28 231
김삼남 첫 수필집 출간 두루미 2020-06-05 267
남편 밥상 받아보신 분 두루미 2020-05-21 292
엄마의 반찬 가게 두루미 2020-05-14 6169
할머니의 장갑 [9] 두루미 2020-04-30 298
무병장수의 비결 두루미 2020-04-27 260
90세에도 치매 걸리지 않는 비법 두루미 2020-04-21 300
고추장의 효능 두루미 2020-04-21 271
에콰도르 문화유산 [1] 두루미 2020-04-11 283
12345678910,,,20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