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6,732,384
오늘방문 : 15262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523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하광호
작성일 2020-08-28 (금) 07:37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105      
구름재 박병순 시인 생가 탐방
구름재 박병순 시인 생가 탐방

신아문예대학 수필창작 수요반 하광호









처서가 지나서인지 조석으로 서늘한 바람이 스친다. 창문을 여니 매미소리가 아쉽게 울어대니 시끌시끌하다. 오늘은 무작정 나섰 다. 진안고원의 시원함을 만끽하고 싶어서였다. 소양을 지나 모래재로 달렸다. 숲이 우거지고 녹음이 짙어 햇볕을 가리고 구불구불한 도로를 달리니 푸른창공을 비행하는 것 같았다. 자연과 동화되니 마음은 천국이다. 모래재 터널에 당도하여 뒤돌아보니 시원한 마파람이 얼굴을 스쳤다. 멀리 보니 산들이 겹겹이 싸여 한 폭의 한국화 같았다.



오늘은 마음 먹고 일부러 일찍 출발했다. 내 고향 진안을 나들이 할 때마다 느끼는 감회가 남다르다. 부귀면 세동 길의 메타스콰이어 길은 장관의 연속이다. 모래재 휴게소부터 조성된 길은 3km나 된다. 이곳은 십여 년 전 ‘내 딸 서영이’의 TV드라마 마지막 엔딩 촬영 장소이기도하다. 전국사진작가 동호인이 자주 찾는 곳으로 풍광에 눈이 끌려 마음을 빼앗기곤 한다. 3년 전 이곳에 구름재 박병순 선생 생가가 조성되었다. 구름재 박병순 생가(朴炳淳 生家) 표지판이 도로변에 있다. 그동안 바쁘게 살다보니 그냥 스치곤 했었다. 수필을 배우다보니 구름재 박병순 선생의 생애와 작품세계에 궁금증이 더해졌다. 조성된 생가와 자라난 환경, 대표작품, 작가가 우리에게 울림을 주는 글들이 궁금해서였다.



입구에서 만난 무궁화꽃이 반갑게 웃었다. 초가지붕이 정갈하게 입혀져 있었다. 뒤란에는 머우잎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다. 봉숭아꽃이 단풍나무와 어울려 화사하다. 옆에는 아름드리 측백나무가 서있었다. 담쟁이넝쿨이 서로 부등켜 안고 있었다. 푸른 소나무도 있다. 사시사철 곧은 절개를 마음에 주니 내 마음도 푸르다. 우편에는 정각이 있다. 구름재 박병순 선생을 뵙고 만난 분들을 위하여 쉬어가란다. 먼 곳에서 달려왔으니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다소나마 여유 있게 앉아 담소하며 대화의 꽃을 피워보란다. 담소를 나누라고 배려까지 하고 있으니 그 분의 여유가 내 마음에 다소곳이 들어왔다.



 생가의 지붕은 간조롭다. 얼굴은 못 뵈었지만 속마음은 읽었다. 춘당 박종수, 김성녀의 맏아들로 1917년 12월23일 전라북도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 적내마을 1245번지에서 출생하셨다. 2008년 12월 3일 정오에 서울 송파구 가락동 삼환아파트 10동 304호 자택에서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 자라온 환경은 어려웠지만 한글을 으뜸으로 나라사랑을 펼치신 분이다. 시조의 생활화로 겨레문학을 꽃피우신 선생님의 뜻을 기리고 싶다. 약속이 있던 없던 보고싶은 사람을 만나러 갈 때 느끼는 마음은 다르겠지요. 그리워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구름재 박병순 선생을 뵈었다.


 좋아하는 작가일수록 마음이 더 간다. 그때의 환경은 어떠했고 출생지는 어디며 활동하고 생을 마감한 그 시절의 배경이 더더욱 궁금할 수밖에 없다. 어떠한 여건에서 많은 작품 활동을 했는지 이 고장분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 현장에서 직접 보면서 가이드의 설명을 들어야 하지만 가이드가 없기에 상상할 수밖에 없다. 생가를 둘러보고 몇 편의 시를 읽어보면서 작가의 흔적을 조금이라도 공감할 수 있었다. 구름재 박병순 시인의 시비가 보였다. 돌을 깎아 만든 마이산 조각에 ‘봄눈’이란 시가 새겨져 있었다.



“눈이 탐스럽게 내린다.

 흰나비인 양 춤추며 내린다.

 밀 보리 쏟아 지신다신 가람 스승님 생각도 나고,

 어린 맘 절로 신이 나서 덩달아 춤을 춘다.

 경칩이 엊그젠데 봄눈 탐스럽게 내린다.

 보리 풍년도 까마득한 옛이야긴데,

 촌색시 봄 손님 맞은 듯 괜스레 가슴 설렌다.”



삼천리강산에 핀다는 무궁화가 정자와 함께 외로움을 품고 있다. 위로하듯 은행나무가 녹음되어 시원함을 더하고 있었다. 가로등도 지키고 있다. 외롭지 않도록 낮에는 자고 밤에는 저녁내내 불침번을 서서 생가를 지키고 있으니 고맙다. 대부분 문우, 작가들이 생가를 방문할 때마다 느끼는 감정은 남다르리라.



이미 두 팀이 방문하여 돌아보고 있었다. 진안고원의 아름다운 메타세콰이어길에 있는 구름재 박병순 선생님의 생가를 함께 둘러보며 생전의 흔적을 찾아보았다. 작품의 내면을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었다. 구름재 박병순 선생께서 다가와 웃으시면서 ‘잘오셨습니다.’ 찾아주는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는 것 같았다. 구름재 박병순 시인의 생가가 많은 문학인들이 즐겨 찾는 필수코스가 되길 기대해본다.

                                                                    《2020. 8. 27.》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가을엔 이방인이 되고 싶다 최상섭 2020-11-08 103
죽은 이순신이 산 오애군을 물리쳤다 이인철 2020-11-07 105
관계 이용미 2020-11-06 105
성수산 왕의 숲 최기춘 2020-11-05 99
부부가 각방을 쓰면 안 되는 경우 2가지 김용 2020-11-05 103
발을 묶은 코로나 신팔복 2020-11-04 97
2021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작품 공모 백성일 2020-11-04 98
포기하지 마라 이인철 2020-11-03 101
시월애 김효순 2020-11-03 97
노랫말을 외우며 아윤상 2020-11-03 95
늙어가면서 사귀어야 할 친구 홍치순 2020-11-01 118
평화의 소녀상 신팔복 2020-11-01 93
혀 짧은 사람들 이인철 2020-11-01 93
소캐이불 김세명 2020-10-30 96
'언저리' 예찬 윤근택 2020-10-30 100
나눔의 의미 이인철 2020-10-29 87
삼성 회장의 편지 이건희 2020-10-29 92
측간과 우주화장실 구연식 2020-10-29 87
매너리즘에 빠진 수필쓰기 곽창선 2020-10-28 94
이건희 회장, 병원문화 개선에도 기여 이성수 2020-10-26 109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