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352,390
오늘방문 : 292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30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고도원
작성일 2020-11-09 (월) 08:23
ㆍ추천: 0  ㆍ조회: 172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고도원의 아침편지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생애 최초로
원작료라는 걸 받았습니다.
그건 단순히 돈이 아니었습니다.
객관적인 인정의 증표였고, 그러므로
작가의 자존심이었습니다. 돈이 자존심이
되는 첫 경험이었습니다. 저는 말로 형용이
안 되는 작가로서의 기쁨과 보람을 이미
수십 번 누렸으면서도 앞으로도 한 스무 번쯤
그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기를 욕심부리고
있습니다. 늦자식을 두면 오래 살더라고
그리 욕심부려야 오래 글을 쓸 수
있을 테니까요.


- 조정래의《홀로 쓰고, 함께 살다》중에서 -


* 저도 첫 원고료를 받았던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게 남아 있습니다.
글을 써서 먹고 살기가 참으로 어려운 세상에
'글쟁이'의 첫걸음을 디딘 셈이니 얼마나 감회가
깊겠습니까. 작가를 일컬어 '피팔아 먹는 직업'이라고도
하지만, 지난 20년 동안 하루도 빼지 않고 쓴 '고도원의
아침편지'도 그 중의 하나이지만, 그것을 넘어서는
기쁨과 보람이 크기에, 오늘도 이렇게 글을
쓰고 있습니다. 오래오래 쓸 수 있기를
꿈에서도 그리며...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박사골 옛날 쌀엿 최기춘 2020-11-20 194
캐나다 국립공원 밴프 여행 신팔복 2020-11-19 186
굶주림을 해결해 준 고구마 고안상 2020-11-18 182
신판 효도잔치 김학 2020-11-17 203
수필이 고마운 이유 김학 2020-11-16 198
전하에서 정림으로 전용창 2020-11-15 195
적선이 아니라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 이인철 2020-11-15 191
그날이 있었기에 김순길 2020-11-14 188
캐나다에서 태어난 손자,송윤이 신팔복 2020-11-14 195
인권이 존중받는 사회에서 살고 싶다 이인철 2020-11-14 195
간디의 재치와 지혜 김진태 2020-11-14 176
건강 과보호에 빠져드는 한국인들 이인철 2020-11-13 195
늦가을의 서정 김재희 2020-11-13 180
나그네 인생 전용창 2020-11-13 185
고향집 감나무 구연식 2020-11-12 182
쓴 것을 가져오라 고도원 2020-11-10 193
정은씨의 눈물 김성은 2020-11-09 188
당신에게 보내는 따뜻한 위로 이인철 2020-11-09 188
나 죽거든 박수 치며 보내라 이인철 2020-11-09 184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고도원 2020-11-09 172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