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351,308
오늘방문 : 1267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30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이환권
작성일 2020-11-23 (월) 05:34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188      
어느 농민 지도자의 죽음
어느 농민 지도자의 죽음

                                         신아대학 수요수필반 이환권







 그나마 가을 속에 무언가를 남기고 싶어 지난 11월 8일, 단풍을 자랑하는 위봉사쪽 산자락과 소양 한지마을 도로, 그리고 진안 모래재 구도로쪽으로 아내와 함께 산책을 나섰다. 그런데 매년 전성기 때의 감성은 전혀 느끼지 못하고 “딱 한 주가 늦었네!”를 연발할 수 밖에 없었다. “맞아, 한 주가 늦었어!” 그래도 간간이 한 그루씩 늦은 단풍나무가 있어 그런대로 위안을 삼았다.

이대로 가을을 보내기가 아쉬웠다. 나름대로 기다림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시기에 친구로부터 단풍사진 몇장이 카톡 채팅방에 올라왔다. 완산칠봉 녹두관에서 근무하는 친구가 보낸 것으로 투구봉 부근 완산시립도서관 뒷산 산책로에서 찍은 사진이라 했다.

다행히 그 날 오후는 딸이 휴가를 내서 손자들 돌볼 일이 없어서 바로 완산칠봉 도서관으로 향했다. 도서관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3분 거리의 녹두관으로 향했다

녹두관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 당시, 지도자 중의 한 사람을 일본군이 효수하여 진도에서 유출된 두개골이 일본 북해도 대학에서 발견되어 1996년 본국으로 송환되었는데 그동안 전주역사박물관에 보관되어 오다가 2019년 6월1일 완산칠봉 꽃동산(투구봉)에 녹두관을 건립하여 안장하게 되었다고 한다.

녹두관에는 안내홀과 전시장, 무명지도자 추모관으로 구성되어 있고 상시 근무자와 문화해설사가 상주하고 있다. 이제 1년 반 밖에 되지 않아 낮설지만 우리는 우리의 역사의식을 바로 가져야 할 것 같았다. 탐관오리들의 횡포와 갑질이 오죽 심했으면 농민들이 분연히 일어났을까? 전봉준 장군과 전주관찰사 사이에 맺은 12개조 폐정개혁안 또한 오늘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 폐정개혁안에는 노비문서 소각, 천인차별 철폐, 백정 양인 대우, 청상 과부 개가 허용, 공평한 인재 등용, 등 동학사상의 핵심인 인내천*시천주(侍天主)의 평등 사상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었다.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어 힘 있고 가진 자들의 횡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마지막 그 석 자의 이름에 무얼 남길까? 친구가 보내준 단풍들을 감상하며 산책길을 걸었다.

이제 곱디고운 자신의 자태를 뒤로 한 채 자연 속으로 돌아가는 저 나뭇잎들은 자기의 임무를 완성한 듯 바람소리와 함께 사라져 가고, 아직도 무명농민 지도자의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약자 편에 서서 자신을 서슴없이 내놓았던 그 기개만큼은 우리가 본받고 기억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2020. 11. 20.)

*시천주 사상: 내 몸에 한울님을 모셨다는 동학 사상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존의 미학 김덕남 2020-11-29 165
나 하고 싶은대로 산다 이인철 2020-11-29 185
편의점은 쓰레기 처리장 이인철 2020-11-28 188
관리 소홀로 물 쓰듯 버려지는 돈 이인철 2020-11-28 170
두들겨 맞고 사는 알바들 이인철 2020-11-28 196
시비를 즐기는 사람들 이인철 2020-11-28 198
배움에 나이란 없다 곽창선 2020-11-26 152
내 여동생 정근식 2020-11-26 166
신판 효도잔치 김학 2020-11-26 195
퇴계형한테 배울 게 더 많습니다 박정현 2020-11-25 201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함석헌 2020-11-25 191
운칠기삼 박제철 2020-11-24 182
어느 농민 지도자의 죽음 이환권 2020-11-23 188
행운이 오는 31가지 방법 오경옥 2020-11-23 175
활개치는 거리의 무법자들 이인철 2020-11-22 179
연줄 김세명 2020-11-22 176
항상 쫓기면서 사는 사람들 이인철 2020-11-21 175
전주여, 움츠린 날개를 펴라 곽창선 2020-11-21 160
죽음, 그 너머를 보다 한성덕 2020-11-20 182
고향마을 숲정이 백남인 2020-11-20 183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