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6,886,207
오늘방문 : 14288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524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이인철
작성일 2020-09-24 (목) 17:01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119      
애완견도 고객인가
13. 애완견도 고객인가

    이인철







밤12시가 넘어선 주말밤이었다. 술에 취한 고객이 점차 늘어나는 시간이다. 이때 한 젊은 여성이 애완견을 안고 가게문을 들어섰다. 그러나 물건을 고르면서 애완견을 살포시 바닥에 내려놓았다. 보기에도 귀엽게 생긴 애완견은 연신 꼬리를 흔들어 대며 이곳 저곳을 살피더니 물건마다 냄새를 맡으며 가게안을 돌아다녔다. 냉장 아래쪽 매대는 대부분 즉석용 음식물이 차지하고 있지먄 애완견은 신기한듯 식품 하나하나 냄새를 맡으며 감상하고 있었다. 다른 고객이 볼까봐 서둘러 애완견 주인에게 시정을 요구했다. 사람이 먹는 음식에 개를 풀어놓으면 되겠느냐고 말하자 이 젊은 여성은 마치 자기 자식에게나 하는 것처럼 애완견을 보듬고 뭐라고 중얼거리더니 현관문을 부서지듯 발고차고 나가버렸다. 아마 애지중지하는 애완견을 무시했다는데 항의 표시인가 보다. 매주 심심찮게 일어나는 일이다.

가슴에 보듬고 다니는 사람, 심지어는 업고 다니는 사람도 등장한다. 가게를 둘러싼 담벼락을 지나치다보면 한쪽 발을 들고있는 애완견이 왜 그리 많은지. 아마 영역표시를 하는 모양이다. 퇴근길에도 애완견과 함께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이젠 흔한 일이다. 그러나 여기저기 애완견들의 배설물이 널려 있지먄 치우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모처럼 휴일날 집 근처 시민공원을 찾았지만 금세 후회한다. 공원에 "애완견의 입장을 삼가주십시오."라는 현수막이 크게 걸려 있지만 여기저기 뛰노는 애완견들로 정작 사람은 뒷전이다.

새벽녘 공원 운동장은 버려진 유기견들의 모임장소다. 어디서 몰려오는지 십여 마리씩 떼지어 다닌다. 그중에 대장으로 짐작되는 개를 중심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인다. 아마 버림받아서인지 자기보호능력에 민감하다. 이 개들을 보고 있노라니 한 달여 전 큰개에 물린 기억이 떠오른다. 새로  사 입은 바지를 입고 시내 주택가 부근을 지나다 갑자기 큰개의 공격을 받아 바지가 찢겨져버렸다. 개주인의 도움을 받아 병원까지 달려가 난생 처음 광견병 예방주사를 맞았다.

반려동물로 애완견이 인기를 끌다보니 요즘에는 수요가 부쩍 늘면서 애완견의 관리도 점차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뒤늦게 애완견 신고제에다 각종 제재가 잇따르지만 크고 작은 사고는 끊이지 않는다. 어느 연예인이 키우는 애완견이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무를 캐던 이웃집 80대 할머니를 물어 숨지게 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최근들어 애완견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편의점에도 각종 애완견 용품이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미용은 물론 발톱까지 단장해주는 애완견센터도 점차 늘어나면서 그 비용도 만만치 않다.

먹고 살기가 힘들어 지면서 새벽녘이면 박스를 줍기위해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노인들의 모습을 보면 어쩐지 서글퍼진다.

                                                      (2020. 9. 24.)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나 하고 싶은대로 산다 이인철 2020-11-29 109
편의점은 쓰레기 처리장 이인철 2020-11-28 117
관리 소홀로 물 쓰듯 버려지는 돈 이인철 2020-11-28 101
두들겨 맞고 사는 알바들 이인철 2020-11-28 111
시비를 즐기는 사람들 이인철 2020-11-28 100
배움에 나이란 없다 곽창선 2020-11-26 97
내 여동생 정근식 2020-11-26 104
신판 효도잔치 김학 2020-11-26 120
퇴계형한테 배울 게 더 많습니다 박정현 2020-11-25 112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함석헌 2020-11-25 109
운칠기삼 박제철 2020-11-24 116
어느 농민 지도자의 죽음 이환권 2020-11-23 115
행운이 오는 31가지 방법 오경옥 2020-11-23 105
활개치는 거리의 무법자들 이인철 2020-11-22 113
연줄 김세명 2020-11-22 111
항상 쫓기면서 사는 사람들 이인철 2020-11-21 106
전주여, 움츠린 날개를 펴라 곽창선 2020-11-21 104
죽음, 그 너머를 보다 한성덕 2020-11-20 120
고향마을 숲정이 백남인 2020-11-20 110
박사골 옛날 쌀엿 최기춘 2020-11-20 121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