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770,176
오늘방문 : 36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7,593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32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권희면
작성일 2020-12-21 (월) 10:17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171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이야기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이야기◈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첫째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자나깨나 늘 곁에 두고 살아갑니다.

둘째는 아주 힘겹게 얻은 아내입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쟁취한 아내이니 만큼 사랑 또한 극진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서 둘째는 든든하기 그지없는
성(城) 과도 같습니다.

셋째와 그는 특히 마음이 잘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며 즐거워합니다.

그러나, 넷째에게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녀는 늘 하녀 취급을 받았으며,
온갖 굳은 일을 도맡아 했지만
싫은 내색을 전혀 하지 않고 그저 묵묵히
그의 뜻에 순종하기만 합니다.



어느 때
그가 머나먼 나라로 떠나게 되어
첫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첫째는 냉정히 거절합니다.
그는 엄청난 충격을 받습니다.

둘째에게 가자고 했지만
둘째 역시 거절합니다.
첫째도 안 따라가는데
자기가 왜 가느냐는 것입니다.

그는 셋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셋째는 말합니다.
"성문 밖까지 배웅해 줄 수는 있지만
같이 갈 수 없습니다." 라고..

그는 넷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넷째는 말합니다.
"당신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 따라가겠습니다."
이렇게 하여 그는 넷째 부인만을 데리고
머나먼 나라로 떠나갑니다.



잡아함경(雜阿含經) 에 나오는 이 이야기의
"머나먼 나라"는 저승길을 말합니다.
그리고
"아내"들은 "살면서 아내처럼 버릴 수 없는
네 가지"를 비유하는 것입니다.

첫째 아내는 육체를 비유합니다.
육체가 곧 나라고 생각하며 함께 살아가지만
죽게 되면 우리는 이 육신을
데리고 갈 수 없습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얻은
둘째 아내는 재물을 의미합니다.
든든하기가 성과 같았던 재물도
우리와 함께 가지 못합니다.

셋째 아내는 일가 친척, 친구들입니다.
마음이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던 이들도
문 밖까지는 따라와 주지만
끝까지 함께 가 줄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나를 잊어버릴 것이니까요.



넷째 아내는 바로 마음입니다.
살아있는 동안은 별 관심도 보여주지 않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게 했지만
죽을 때 어디든 따라가겠다고
나서는 것은 마음뿐입니다.

어두운 땅속 밑이든
서방정토든 지옥의 끓는 불 속이든
마음이 앞장서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살아 생전에 마음이 자주 다니던 길이
음습하고 추잡한 악행의 자갈길이었으면
늘 다니던 그 자갈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이고

선과 덕을 쌓으며 걸어가던 길이
밝고 환한 길이었으면 늘 다니던
그 환한 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그래서
살아있는 동안 어떤 마음으로 어떤 업을 짓느냐가
죽고 난 뒤보다 더 중요한 것입니다.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지나쳐 버린 생일날 구연식 2020-12-22 168
칭찬, 신께서 주신 선물 하광호 2020-12-22 168
뜻밖의 보상 두루미 2020-12-21 163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이야기 권희면 2020-12-21 171
이틀 비 오면, 다음 날은 비가 안 와 고도원 2020-12-21 174
진눈깨비 최상섭 2020-12-20 176
이해라는 나무와 오해라는 잡초 문영숙 2020-12-20 193
문경지우는 아니어도 김길남 2020-12-19 177
만세는 왜 세 번 부르는가 정근식 2020-12-19 165
늦은 변명 정근식 2020-12-19 183
지구를 아름답게 김학 2020-12-18 181
갈매기의 꿈 김세명 2020-12-18 186
나비의 인내심 홍치순 2020-12-18 195
밥알을 생각하십시오 맹사성 2020-12-18 208
희생은 누군가에게 사랑입니다 도로 2020-12-17 173
노년의 고개를 이렇게 넘어가자 어호선 2020-12-17 181
건성으로 보지 말라 고도원 2020-12-17 188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든다면 정아람 2020-12-16 177
짧은 치마, 빨간 립스틱 고도원 2020-12-16 181
모든 일에 노력이 빠진다면 루빈스타인 2020-12-15 191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