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770,181
오늘방문 : 41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7,593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32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정아람
작성일 2020-12-16 (수) 05:45
ㆍ추천: 0  ㆍ조회: 178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든다면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 든다면




언젠가 내 인생에
어김없이 노을이 찾아 든다면
마지막 노을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해저문 노을을
미소로 품을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타들어가는 석양의 꼬리를 잡고
마지막 인생을 넉넉하게 관조할 수 있는
여유로운 이별의 노래를 부르련다

마지막 가는 길 마져도
향기롭게 맞이 할 수 있는 사람
진정 환한 미소로 두 눈을
감을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마지막 순간까지 회한의 눈물이 아닌
질펀하고도 끈끈한 삶의
눈시울을 붉힐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기억되길 갈망한다

온갖 돌 뿌리에 채이고
옷깃을 적시는 여정일지라도
저문 노을빛 바다로
미소띤 행복을 보낼 수 있다면
어떤 고행도 기쁨으로 맞으리라

진정 노을빛과 한덩어리로
조화롭게 뒤 섞일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거듭 나길 소망한다


- 좋은 글 중에서 -






인생은 먼길을 돌면서 중년 이후 외모는 변해갑니다.  
삼단복부 이중턱 구부정해지는 허리 등,

그리고 흰머리 빛나는 대머리
또 늘어진 피부 자꾸 자꾸 처지는 눈꺼풀 등,

그래도 말년을 앞에 둔 이들이 다른 사람에게
향기를 나눠 줄 수 있는 것은  덕(德)이 있기 때문입니다.  

덕은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면서 쌓이는 것입니다.

사랑이 인간을 구제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미움과 절망이 인간을 구제할 수도 있습니다.
노년의 연륜은 미움과 절망까지도 품을 수 있습니다.

성실하게 살면 이해도 지식도
사리 분별력도 자신의 나이만큼 쌓입니다.
그런 것들이 쌓여 후덕한 인품이 완성됩니다.  

이 세상에 신도 악마도 없는 단지 인간
그 자체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시간입니다

그래서 젊은 날의 만용조차 둥글 둥글해지고
인간을 보는 눈은 따스해 집니다.
이러한 덕목을 갖추려면 스스로에게 엄격해야 합니다.  

자신에게 견고한 자갈을 물리고 삶의 속도를 조절해야 합니다.
시간은 인간에게 성실할 것을 요구합니다.

잉여시간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시간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한 정신적
육체적 노력 없이는 시간을 차지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시간은 두렵고 잔혹한 것입니다.
그리고 마음 비우고 미완성에 감사합시다.

노년 이후에는 '진격'보다는 '철수'를 준비해야 합니다.
물러설 때를 늘 염두에 두며 살아야 합니다.  

오래 살게 되면 얻는 것도 있겠지만
잃어버리는 것이 더 많습니다.
따라서'잃어버림'을 준비합시다.

그것은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라는 말이 아니라
순수하게 잃어버림을 받아들이라는 말입니다.  

주변의 사람도 재물도
그리고 의욕도 자신을 떠나갑니다.
이것이 노년 이후의 숙명입니다.

추한 것 비참한 것에서도
가치 있는 인생을 발견해 내는 것이 중년입니다.  

여자든 남자든 어떤 사람을 평가할 때
외양이 아닌 그 사람의 어딘가에서 빛나고 있는
정신 혹은 존재 그 자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때가 좋습니다.

만일 내가 없어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비참하게 생각될지 모르나 그 누가 없어도
잘 돌아가게 되므로 우리는 안도 할 수 있습니다.  

인간은 조금씩 비우다 결국 아무 것도 남아있지
않을 때 세상을 뜨는게 하늘의 뜻입니다.

세월 따라 기력이 쇠퇴해지는 만큼
마음도 따라 너그러워지는 노년이길 바랍니다.  

봄 여름 가을동안 들녘의 흐름처럼
다 비워내고 침묵으로 가는 들판의 고요함처럼


따뜻한 시간들이 함께 하시길 바라며 순수천사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지나쳐 버린 생일날 구연식 2020-12-22 169
칭찬, 신께서 주신 선물 하광호 2020-12-22 169
뜻밖의 보상 두루미 2020-12-21 163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이야기 권희면 2020-12-21 171
이틀 비 오면, 다음 날은 비가 안 와 고도원 2020-12-21 175
진눈깨비 최상섭 2020-12-20 177
이해라는 나무와 오해라는 잡초 문영숙 2020-12-20 194
문경지우는 아니어도 김길남 2020-12-19 177
만세는 왜 세 번 부르는가 정근식 2020-12-19 166
늦은 변명 정근식 2020-12-19 184
지구를 아름답게 김학 2020-12-18 182
갈매기의 꿈 김세명 2020-12-18 186
나비의 인내심 홍치순 2020-12-18 196
밥알을 생각하십시오 맹사성 2020-12-18 208
희생은 누군가에게 사랑입니다 도로 2020-12-17 174
노년의 고개를 이렇게 넘어가자 어호선 2020-12-17 182
건성으로 보지 말라 고도원 2020-12-17 189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든다면 정아람 2020-12-16 178
짧은 치마, 빨간 립스틱 고도원 2020-12-16 182
모든 일에 노력이 빠진다면 루빈스타인 2020-12-15 192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