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352,453
오늘방문 : 355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30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고재흠
작성일 2008-09-02 (화) 05:15
홈페이지 http://blog.daum.net/crane43
ㆍ추천: -10  ㆍ조회: 3069      
전북일보 보도
김학 수필집 '자가용은 본처 택시는 애첩'
전북일보 이화정 기자(desk@jjan.kr)

'불광불급(不狂不及)'. 미쳐야 미친다.

그저 수필을 쓰는 것이 좋았다. 애착이 많아 학생들에게 수필 쓰는 법을 가르치기도 했다.

수필가 김학씨(65·사진)가 「자가용은 본처 택시는 애첩」 (좋은수필사)을 펴냈다. 그에겐 수필이 애첩이라기보다는 본처다.

목적지를 결정하는 사람의 한 마디로 그 운명이 결정나는 택시는 타고 내리기가 쉽다. 미련없이 떠나보내는 애첩과 비슷하다. 반면 승용차나 본처는 늘 곁에 있어 존재감이 없는 것 같지만, 헤어지려면 매매양도 절차·이혼 등 고된 절차를 치러야 한다. 그에게 수필은 없으면 불편해서 못견디는 그런 존재다.

그의 글엔 유독 고향이나 친구 이야기가 많다. 임실 삼계 박사마을, 마음 속 고향을 그리며 나들이를 떠나기도 하고, 군불을 지핀 안온한 온돌방에서 묵고 싶은 소박한 일상을 꿈꾸기도 한다.

그래서 글을 읽노라면 감칠맛 나는 비빔밥을 먹는 것 같다가, 구수한 숭늉으로 목을 축이고, 걸쭉한 막걸리까지 들이키는 듯한 느낌이 든다.


오랜 시간 수필을 썼고 가르쳐 왔지만, 그는 늘 '역지사지'의 자세를 강조한다. 미처 보지 못한 사물에 대한 다양하고 깊이있는 시선을 담기 위해서다.

또한 수필의 길이도 좀 더 짧아지고, 시각적인 효과까지 염두에 두고 써야 한다고도 한다.

모니터 화면을 메우는 분량은 200자 원고지 5매 정도이므로 그 이상 넘어가면 흥미를 잃게 된다는 것. 또한 동양화가 여백의 미를 강조하고 있는 것처럼, 문단 띄워쓰기 등 한 눈에 들어오게끔 글을 쓰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북대 사학과, 경영대학원 졸업했으며, 전북수필문학회, 임실문인협회, 전북문인협회, 전북펜클럽 회장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1978년 처녀 수필집 「밤의 여로 1」「밤의 여로 2」 「철부지의 사랑연습」 「춘향골 이야기」「오수 땅 오수사람들」「가을 앓이」 「아름다운 도전」 「실수를 딛고 살아온 세월」과 평론집「수필의 맛 수필의 멋」등 다수가 있다.

*전국 유명 서점 발매 중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초상화를 그려주는 세탁소 임인숙 2008-09-07 2888
수필농사 김상권 2008-09-07 2795
새만금사업은 우리의 생명선 서득룡 2008-09-06 2931
우리 집의 여름피서 오귀례 2008-09-06 3077
별것도 아니네 형효순 2008-09-06 2800
내가 걸어 온 배움의 길 김길남 2008-09-05 2993
수필을 시작하는 이들을 위하여 김수영 2008-09-05 3009
전국체육대회 출전을 앞두고 배윤숙 2008-09-04 3184
하나의 세계 하나의 꿈 김금례 2008-09-03 2737
옷이 날개라지만 김길남 2008-09-02 3194
내 탓이로소이다 이의 2008-09-02 2936
전북도민일보 보도 김효정 2008-09-02 2777
전북일보 보도 고재흠 2008-09-02 3069
나라꽃 무궁화 고재흠 2008-08-31 2902
바다가 보고 싶어서 정원정 2008-08-31 3360
응급실의 하룻밤 은종삼 2008-08-31 3363
인기를 먹고 크는 나무들 김학 2008-08-30 2989
농부 연습 채선심 2008-08-30 2771
관조 윤상기 2008-08-26 2846
하여가와 단심가 김학 2008-08-25 2964
1,,,24124224324424524624724824925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