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352,383
오늘방문 : 285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30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최윤
작성일 2008-08-13 (수) 08:59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3197      
아름다운 얼굴
아름다운 얼굴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수요반 최윤



얼마 전, 증명사진이 필요해서 오랜만에 사진을 찍었다. 사진이 잘 나왔을까 걱정하며 사진을 찾으러 갔다. 요즘은 포토샵이라 하여 얼굴의 잡티나 결점을 완벽히 수정하는 기술이 발달해서 별 걱정 안 해도 되지만 말이다. 사진을 받아 드는 순간, 과연 이것이 내 얼굴인가 싶게 낯설었다. 늘 거울에서 보는 내 모습과 사진의 모습이 사뭇 달랐다. 그리고 포토 샵 처리 때문인지 왠지 더 낯선 기분이 들었다. 다행히 잘 나왔는지 옆에 계신 분이 “어머나 잘 나왔네!” 하면서 내 얼굴을 쓰윽 쳐다보았다. 왠지 “포토샵 엄청했네!”하는 눈빛인 것 같아 좀 머쓱했다.

증명사진을 보면서 문득 ‘아름다운 얼굴’이란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사람의 얼굴에 대한 평가는 각자의 취향에 따라 다르리라. ‘미스 유니버스’정도라면 이름 그대로 우주까지 공인하는 아름다운 얼굴이겠지만 미스 유니버스도 보는 이의 취향에 따라 예쁘지 않아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아직도 엄청나게 뚱뚱한 여자가 미인이기도 하고, 기형적으로 긴 목과 두툼한 입술을 뚫은 여성 등 우리가 생각하면 전혀 미인이 아닐 것 같은 여성이 그 나라에선 미인이 될 수 있듯이 말이다. 그리고 그 시대에 따라 아름다움의 조건도 다르다.
우리나라 만해도 현대 미인의 조건과 과거 미인의 조건이 엄청 달라지지 않았던가. 고전 소설 ‘박씨전’에서 추녀의 얼굴을 ‘높은 코에 볼록한 이마, 왕방을 같은 두 눈’ 이라고 묘사했다고 한다. 요즘에는 그것이 바로 미인의 조건인데 말이다.

드라마를 보게 되면 예전의 내로라하는 여자 탤런트들이 요즘 보톡스를 잔뜩 맞고 나오는 것을 보게 된다. 주름은 팽팽히 펴졌건만 정말 아름답지 않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생기는 주름은 그 나이에 맞는 얼굴의 성장과정 같은 것이련만 그 법칙을 어기니 정말 추해보이는 구나 싶었다.

가장 아름다운 얼굴로 선정된 적이 있는 오드리 햅번의 말년 사진을 보면 주름이 가득하다. 몸이 아파서 그랬는지 유난히 주름이 많아 보였다. 그러나 그녀는 말년의 생을 아프리카의 가난한 난민들을 돕는데 바쳤다. 다른 여배우들이 세월의 법칙을 완강히 부인하고 팽팽하게 주름을 펴고 있을 때 그녀는 자신의 아름다움의 대가로 받은 돈과 명성을 난민들을 돕는데 썼다. 난민 아동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오드리 햅번의 얼굴은 ‘티파니에서의 아침을’의 명장면인 티파니의 보석을 보며 아침을 먹는 모습보다 더욱 내 기억에 남는다. 그러나 그녀가 그런 주름이 져도 아름다운 얼굴을 보톡스로 가리려 했다면 표정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난민 아이에게 아름다운 미소도 보여주지 못 했을 것이고, 아직까지도 사랑받는 미인은 되지는 못했을 것이다.

 예전과는 달리 단지 이목구비만 아름답다고 해서 예쁜 것이 아니구나 싶다. 그 사람의 표정, 웃음, 온정이 느껴지는 분위기가 그 사람을 아름답게 보이게 하는 것 같다. 수필반 식구들과 미술반 친구들을 보면 나이보다 젊고 순수해 보인다. 작은 사물을 보고도 다른 이들보다 더 생각하고 또 열심히 연구하고 공부하는 모습을 보면 나이보다 더 젊고 순수하여 아름다워 보인다.

얼마 전, 예전에 같이 일하던 선생님을 7년 만에 우연히 만나게 되었다. 그 선생님이 하시는 말씀이,
“선생님, 예전엔 탤런트 이은주 닮았다고 사람들이 그랬는데 왜 그렇게 얼굴이 변했어요?”
그러는 것이었다. 그것이 나쁜 쪽으로 변했다는 건지 더 좋게 변했다는 건지 더 묻진 않았지만 나쁜 쪽으로 생각하여 우울해졌다.

그 날 이후, 평소 자연의 법칙대로만 산다며 미루던 피부 관리를 해보기로 했다. 마사지도 하고 아이 크림도 듬뿍 발랐다. 하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아주 중요한 관리를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늘 즐겁게 사는 것. 욕심 부리지 않고 어린 아이처럼 순수하게 웃으며 사는 마음가짐을 잃지 않아야 한다. 그렇다면 몇 십 년 뒤에도 내겐 보톡스가 필요하지 않은 아름다운 얼굴이 될 거라 생각한다.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초상화를 그려주는 세탁소 임인숙 2008-09-07 2888
수필농사 김상권 2008-09-07 2795
새만금사업은 우리의 생명선 서득룡 2008-09-06 2931
우리 집의 여름피서 오귀례 2008-09-06 3077
별것도 아니네 형효순 2008-09-06 2800
내가 걸어 온 배움의 길 김길남 2008-09-05 2993
수필을 시작하는 이들을 위하여 김수영 2008-09-05 3009
전국체육대회 출전을 앞두고 배윤숙 2008-09-04 3184
하나의 세계 하나의 꿈 김금례 2008-09-03 2737
옷이 날개라지만 김길남 2008-09-02 3194
내 탓이로소이다 이의 2008-09-02 2936
전북도민일보 보도 김효정 2008-09-02 2777
전북일보 보도 고재흠 2008-09-02 3068
나라꽃 무궁화 고재흠 2008-08-31 2902
바다가 보고 싶어서 정원정 2008-08-31 3359
응급실의 하룻밤 은종삼 2008-08-31 3363
인기를 먹고 크는 나무들 김학 2008-08-30 2989
농부 연습 채선심 2008-08-30 2771
관조 윤상기 2008-08-26 2845
하여가와 단심가 김학 2008-08-25 2963
1,,,24124224324424524624724824925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