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962,137
오늘방문 : 790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712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165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김길남
작성일 2008-10-26 (일) 19:38
홈페이지 http://blog.daum.net/crane43
ㆍ추천: 0  ㆍ조회: 3225      
전주에 사는 기쁨(4)
전주에 사는 기쁨(4)
                      -여기가 조선시대 마을인가-
   전주안골노인복지회관 수필창작반, 전북대 평생교육원 수필창작야간반 김길남

 

나긋나긋한 몸매에 사뿐사뿐 돌다가 살짝 들어올린 듯한 우리 춤사위를 닮았는가. 한옥 처마의 흐르는 곡선은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굽어져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그 지붕 아래에서는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며 할머니가 손자에게 삶은 밤을 까먹일 것 같기도 하고, 엄마가 자장가를 부르며 새근새근 잠드는 아기를 다독거려 줄 것 같기도 하다. 고향집 같은 한옥마을은 사람 사는 냄새가 난다.

안동의 하회마을이나 안강의 대궐 같은 집은 양반이 하인을 부리며 호령하는 집이다. 조선시대 권세 있는 양반이 권위를 부리는 구조로 지어져 인간미가 덜하고 따뜻한 맛이 나지 않는다. 하인이나 행랑아범이 머리를 조아리며 상전을 모시는 모습이 떠오른다. 문화유산답사를 다니며 돌아 본 양반 댁은 다 그런 느낌이었다.

그런데 전주의 한옥마을은 다르다. 풍남동과 교동 일대에 남아 있는 전주 한옥은 대갓 집 권위를 간직한 집이 아니다. 양반이 하인을 부리는 느낌도 들지 않는다. 가족끼리 모여 사는 정다운 집이다. 골목을 걷다보면 금방이라도 다정한 친구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오순도순 식구들의 이야기 소리가 들리고, 어린 아이의 글 읽는 소리가 날 것 같다. 어른들의 우리민요 한 가락이 흘러나올 것 같고, 서예를 즐기는 이의 묵향이 풍길 것 같기도 하다.

농경문화에 뿌리를 둔 전주는 집을 지을 때 검소하되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되 사치스럽지 않도록 지었다. 조화를 이루어 다정하다. 집의 꾸밈새를 보자. 문이 열려 있는 어느 집을 살짝 보니 한국화 몇 점이 걸려있고, 도자기가 진열장을 장식하고 있었다. 우리의 멋을 살려 꾸미고 산다. 그래서 전주를 예와 멋의 고장이라 하는가 보다.

은행나무 골목을 걸어보자. 앙증맞은 도랑물이 졸졸 흐른다. 아쉽게도 자연수가 아니고 인공으로 뿜어 올려 흐르게 하지만 옛날 정취가 그대로 풍긴다. 송사리도 살고 우렁이도 기어 다니면 더 좋겠다. 수초도 자라고 물방개도 헤엄친다면 더더욱 고맙겠지.

골목으로 들어가면 갖가지 옛날 모습을 재현한 집들이 많다. 한옥체험을 하는 풍남헌과 전주기와집 민박집이 있고 전통차를 마시는 다로헌과 다화원, 설예원 등이 즐비하다. 공예명인관에서는 악기장이 우리 가락을 연주하는 풍물악기를 만든다. 술박물관에는 술 담그는 순서와 기구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계영배도 있어 흥미를 더한다. 말만 들었지 실제로 보지 못한 계영배를 보아 기뻤다. 많이 따르면 술이 없어지는 잔인데 너무 많이 마시지 말라는 가르침을 주는 잔이라 한다. 갖가지 전통술을 표본으로 만들어 보여 주고 있다.

황손 이석 씨가 거처하는 승광재에는 고종황제와 순종황제 행차 사진과 장례행렬 모습, 영친왕과 의친왕 사진이 걸려 있다. 영조의 가계도와 고종황제의 가계도도 그려 놓았다. 고종황제의 손자인 이석 씨가 살면서 시민이 궁금해 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배려라 여겼다. 안방을 구경할 수 없는 것이 아쉽다. 황손이 궁에서 살지 못하고 쫓겨나 미국으로 이민까지 갔다가 돌아와 갈 곳이 없자, 조선왕조의 발상지인 전주에서 황실문화재단을 창립하고 황손을 모셨다.

한옥마을에 가면 이곳이 21세기의 전주인가 조선시대의 전주인가 분간이 가지 않는다. 타임머신을 타고 옛날로 돌아온 느낌이다. 현재와 과거를 왔다 갔다 할 수 있는 곳은 전주뿐이다. 나는 이런 전주를 사랑한다. 전주에 사는 기쁨을 맘껏 누리고 싶다.
                     (2008. 10. 21.)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남편과의 데이트 최유 2009-09-22 2689
천국은 마음속에 석인수 2009-09-21 4857
우리 집의 정권교체 김학 2009-09-20 2724
새만금, 그 희망의 땅 김세명 2009-09-20 2910
산사에서 만난 사바세계 김학 2009-09-19 3038
박인경 2009-09-19 3092
흘러간 옛노래 이의민 2009-09-19 3250
우리 부부의 고민 김학 2009-09-19 3044
할머니와 목도리 김미연 2009-09-18 2453
바닷가에서 만난 문학 이야기 윤석조 2009-09-17 2761
즐거웠던 지난날들 김세명 2009-09-16 2670
예쁜 그림 한 장 공순혜 2009-09-16 2617
칼과 기도 나인구 2009-09-15 2552
천도시비 김세명 2009-09-15 2925
다시 돌아온 고향 최윤 2009-09-15 2894
내 인생의 파노라마(1) 임두환 2009-09-14 2722
목련꽃을 바라보며 양영아 2009-09-13 2742
부부훈련(2) 이윤상 2009-09-13 2914
시험없는 세상 한일신 2009-09-11 2618
건지산(7) 이수홍 2009-09-10 3206
1,,,201202203204205206207208209210,,,240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