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6,874,293
오늘방문 : 2374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524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김학
작성일 2020-11-16 (월) 08:52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112      
수필이 고마운 이유
수필이 고마운 이유

김학






나는 수필을 쓰면서 늘 참신한 소재를 찾고자 두리번거린다. 내 5감(五感)의 안테나를 언제나 활짝 열어놓고 글감이 걸리기를 기다린다. 거미줄을 치고 먹이를 기다리는 거미에게서 배운 방식이다.

다행히 참신한 소재를 찾으면 그 소재를 참신하게 해석하려고 지혜를 짜내고, 그 참신한 해석을 참신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내가 쓰는 수필 모두가 다 그렇게 쓰인 것은 아니다. 내 뜻에 맞는 한 편의 수필을 건지면 그날은 나의 축제일이다. ‘하루살이’란 수필을 탈고한 날도 그런 기분이었다.

나는 발명가들처럼 언제나 물음표(?)를 달고 살려고 노력한다. 항상 ‘왜’라는 의문부호를 붙이고 깊이 천착해 보면 무엇인가를 찾아낼 수 있다. 수필은 발명이 아니라 발견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무슨 일이나 허투루 보면 아무 것도 찾아낼 수 없다, 물음표를 들고 궁구(窮究)하면 내가 구하는 답을 찾아낼 수 있다. 그러기에 나는 그런 자세로 수필을 쓴다. 이 ‘하루살이’란 수필도 나의 그런 방식으로 쓴 글이다.

물음표를 갖고 수필을 쓰다 보면 의문이 의문을 낳고 의문이 의문을 낳아 뜻은 깊어지고, 폭은 넓어져 입체적인 수필이 될 수 있다. 표현은 쉽게 하되 뜻은 깊게 하라는 가르침은 언제나 내 곁에서 나의 이탈을 막아준다. 20대에 만난 수필은 반백년이 넘는 세월동안 깊은 우정을 나누어 왔다.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갈 것이다. 그래서 나는 언제나 ‘수필아, 고맙다!’란 인사를 한다. 술을 마실 때 건배사를 하라면 나는 ‘수필아’를 예령으로 ‘고맙다!’를 동령으로 활용한다. 수필도 고마워할 것이다.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겹말'을 아시나요? 고도원 2021-01-08 28
신시경종 최기춘 2021-01-07 26
공짜 치즈는 쥐덫에만 놓여있다 강동현 2021-01-07 34
2020년 우리 집 10대 뉴스 한성덕 2021-01-07 27
이 세상에 영원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현인 2021-01-06 36
병에 걸리지 않눈 사람 고도원 2021-01-06 27
촌수와 친척 간 호칭 두루미 2021-01-05 32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 수필 김미진 2021-01-05 32
소원이 있습니다 이원홍 2021-01-04 29
2021 신축년 첫날 김학 2021-01-04 42
울 아버지 김세명 2021-01-03 36
자가격리 중인 딸과 손녀 이진숙 2021-01-02 35
신축년 새해 인사 전용창 2021-01-02 36
2020년 우리 집 10대 뉴스 김용권 2021-01-02 32
아버지 노릇 최기춘 2021-01-01 35
2020년 우리 집 10대 뉴스 이진숙 2021-01-01 33
내가 자랑하고 싶은 것 두 가지 김학 2020-12-30 43
코로나로 세계가 신음한 경자년 이윤상 2020-12-30 40
2020년도 우리집 10대 뉴스 이우철 2020-12-29 46
2020년 우리 집 10대 뉴스 김세명 2020-12-29 36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