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7,355,008
오늘방문 : 681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1347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이인철
작성일 2020-10-24 (토) 10:35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215      
사람답게 사는 길이란
28. 사람답게 사는 길이란

    이인철








2018년 9월 전국가톨릭공직자들은 "오직 가톨릭 공직자답게 살겠습니다."라는 선언문을 발표해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즉 가톨릭 공직자답게 맡은 일에 충실하며 이를 통해 국민에게 봉사하고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며 아름다운 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내용이다.

요즘 세상 돌아가는 것을 보면 교사는 교사답게 공무원은 공무원답게 등 모든 공직자들이 공직자답게 산다는 것이 왜 그리 중요한지 실감이 난다.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한창일 때 어느 정치인의 유세현장에 갑자기 교회 목회자가 등장했다. 그는 하나님의 뜻이라며 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인 그를 밀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하나님도 자신의 뜻을 거역하면 혼내겠다는 말도 서슴치 않았다.

코로나19가 8.15광장집회 여파로 전국적으로 확산세를 보일 때 경기도 의사협회장은 코로나 집단감염을 일으킨 종교단체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정부의 코로나 방역에 음모가 있다며 오히려 전국적으로 확산 원인을 제공한 종교단체를 적극적으로 두둔했다.

또 코로나19로 엄중한 시기에 대한의사협회도 정부의 공공병원 설립 등 공공의료정책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섰다. 급기야 전공의들이 파업에 나서고 의대생들은 국가고시까지 거부하는 집단행동에 나섰다. 결국 의료현장에서는 의사부족으로 응급실이 폐쇄되고 중환자들의 치료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어느 종교단체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도 휴일날마다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무엇이 두려워 사랑교회 목사를 구속했는가? 국민의 분노가 두려워 시위를 막고 있는가?" 심지어는 문 대통령에게 "퇴임 후에 어떤 죗값을 치를지 겁도 없다,"며 보수단체의 선두에 서서 아예 정부를 규탄하는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한마디로 사회가 온통 갈등과 증오만이 존재하는 모습이다.

우리는 공직자들이 자기업무를  일탈할 때 얼마나 많은 사회적 혼란과 피해를 유발하는지 수많은 사례로 체험해왔다. 공무원이 주식투자에 손대다 소외계층에 사용해야할 공금을 횡령하는가 하면 교육자들이 제자들을 성폭행하거나 논문조작사건을 일으키고 또 법조인들의 수많은 일탈행위를 보아 왔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는 어떤가?

농촌지방이나 섬지방 등 소외된 지역에서는 온갖 고통을 감내하며 얼마나 의사들의 손길을 간절히 바라고 있는가? 이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단순히 환자의 병만을 치료해주는 의술이 아니라 환자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인술을 원하는 것이 아닐까? 의사의 힘은 단체행동이 아니라 환자 곁에서 최선을 다할 때 그 위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직에서 그토록 명성을 날리던 판,검사들은 퇴직 후 왜 대형로펌에만 몰려 있을까? 법에서 소외된 사회적 약자들은 애써 외면하면서 오히려 부를 소유하고 있는 사회적 강자인 피의자들의 인권만을 중시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그래서 전관예우라는 또다른 특혜의 덫에 갇혀 사는 것은 아닐까? 공권력 남용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순박한 농촌청년들, 은행문턱을 넘지못해 사채에 옥죄어 평생을 쫒겨다니며 사는 저소득층의 애환, 구조조정이라는 명목하에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고 거리를 방황하는 노동자들, 이들을 위해 발벗고 나서는 변호사는 과연 얼마나 될까?

아직도 우리 주변에는 수많은 소외된 이웃들이 때로는 너무 고독해서, 때로는 극심한 생활고를 비관해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런데 가난하고 고통받고 병든자들의 삶에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줄 종교인들은 다 어디로 갔는가?

소크라테스는 독배를 마시기 전에 제자 플라톤에게 "사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 바로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바로 사는 것은 진실하게 살고, 아름답게 살고, 보람있게 사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그래서 모든 공직자들이 자기가 맡은 소임에 충실하면서 국민에게 봉사하고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다는 가톨릭공직자들의 선언이 바로 사람답게 사는 길이며 아울러 우리가 그토록 원하는  공평한 사회가 만들어 지는 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2020. 10. 24.)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이건희 회장, 병원문화 개선에도 기여 이성수 2020-10-26 194
수필은 아무나 쓸 수 있는 글이 아니다 곽흥렬 2020-10-25 201
눈썰미 하광호 2020-10-25 191
사람답게 사는 길이란 이인철 2020-10-24 215
편지 변해명 2020-10-24 195
페어플레이를 외면하는 한국사회 이인철 2020-10-23 206
미래교육의 핵심 가치 4c 고도원 2020-10-22 178
나는 서울 광화문에서 악마를 보았다 이인철 2020-10-20 215
단짝 친구 이우철 2020-10-20 215
고향길 장재마루에서 이희석 2020-10-16 201
무너지는 공교육 현장 이인철 2020-10-16 196
성냥 신팔복 2020-10-16 204
편견 홍성조 2020-10-15 197
눈물의 보이스 퀸 한성덕 2020-10-14 187
내 고향 진안 하광호 2020-10-13 193
개발명목으로 줄줄이 새는 혈세 이인철 2020-10-12 194
임실의 향기, 맛좀 보실래요 홍성조 2020-10-12 212
한글의 세계화를 바라며 소순원 2020-10-11 191
노조는 왜 머리에 빨간띠를 둘러여만 하나 이인철 2020-10-11 195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 정남숙 2020-10-10 202
12345678910,,,25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