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961,808
오늘방문 : 461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712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165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두루미
작성일 2020-09-15 (화) 12:25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7      
남이야 어떻든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며 사는 사람들


4. 남이야 어떻든 자기 하고싶은 대로 하며 사는 사람들
이인철





편의점에서 근무하다 보면 별의별 사람들을 다 대하게 된다. 그중에서도 유독 자신밖에 모르고 남을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흔히 말하는 별난사람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이 늘어난다면 과연 이사회에서 정상적인 활동이 가능할까 생각하기조차 두렵다. 배려가 없는 세상, 남이야 어떻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이 바로 우리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토요일 자정이 가까운 시각, 8월의 문턱이라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밤이지만 고객들로 꽤 북적였다. 술이 거나하게 취한 30-40대로 보이는 고객 서너명이 가게를 찾았다. 다들 사갈 물건을 챙기느라 분주할 때 그중 몸집과 걸음걸이가 예사롭지않은 청년 한 몀이 냉장고에서 얼음컵 하나를 꺼내들었다. 그리고 그 컵으로 연신 자신의 얼굴을 문질러 댔다. 아마 자신의 더위를 식히기 위해 그런가 보다 하고 빤히 쳐다보고 있을 때, 아뿔사 그컵을 다시 냉장고안에 넣는 것이 아닌가? 다른 사람보고 그컵으로 냉커피를 타서 마시란 얘기가 아닌가? 하도 어이가 없어

"손님, 지금 뭐하시는 거예요?"

항의를 하자 이 청년은 되레 화를 내며 반말까지 써가며 내가 먹으면 되잖느냐며 험악한 표정으로 째려보았다. 결국 5백원을 받고 그컵을 다시 꺼내주니 이 청년은 분이 안풀리는 지 매장이 떠나갈 듯 큰소리로 되게 비싸게 받아 쳐먹는다며 가게 바닥에 얼음컵을 내동뎅이 쳤다. 순식간에 바닥은 얼음조각이 튀면서 물이 흥건하고 고객들은 놀라 구석진 곳으로 대피했다. 눈깜짝할 시간에 일어난 일이다. 그러나 같이 온 일행들은 키득거리며 문제의 고객과 함께 마치 전쟁터에서 돌아온 개선장군처럼 으시대며 유유히 편의점을 빠져 나갔다. 경찰에 신고하기에도 너무 짧은 순간이었다. 서둘러 고객들도 빠져나가면서 번잡스럽던 매장이 갑자기 무서울 정도로 고요했다. 바닥에 나뒹구는 얼음을 치우고 걸레질을 하는 내 모습이 너무 초라하고 분이 풀리지 않았다.직장시절 어느 유흥가 주인의 말이 떠올랐다. 장사를 하다 보면 때론 법보다 주먹이 필요할 때가 많다고 했다. 그래서 어쩔수 없이 조폭들에게 상납하게 된다고 했었다. 지금도 그런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나도 이해가 간다. 언젠가 또 이런 일이 닥칠지 모른다. 자식 또래 같은 그들에게 맞지 않은 것만도 다행이려니 애써 위안을 가져보지만 너무 서글픈 세상이 아닐 수 없었다.

(2020. 9. 15.)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왜곡된 국민의 명령 이인철 2020-09-29 3
심령이 가난한 자 전용창 2020-09-29 4
세계에서도 이름난 한국 국회의원의 특권 이인철 2020-09-28 4
묵향 이우철 2020-09-28 4
우리를 뜨끔하게 만드는 공자의 명언 10개 송창길 2020-09-28 3
누가 국회의원에게 금배지를 달아주었는가 이인철 2020-09-27 3
나이가 같은 후배 정근식 2020-09-27 3
새벽 대로변 도로는 자동차 경주장 이인철 2020-09-26 3
첫 수필집 출간 이후 이진숙 2020-09-26 3
조폭은 사회적 동반자인가 이인철 2020-09-26 3
당신들의 여운 김성은 2020-09-25 3
애완견도 고객인가 이인철 2020-09-24 4
나는 아직도 꿈을 꾸고 있다 정남숙 2020-09-24 4
김제 벽골제 김길남 2020-09-24 4
보드라운 시선 한성덕 2020-09-21 10
두들겨 맞고 사는 알바들 이인철 2020-09-19 6
항상 술에 취한 대한민국 이인철 2020-09-18 11
호반의 노래 한성덕 2020-09-18 5
할아버지의 충고 오인모 2020-09-18 5
자신의 선행을 위해서는 남이 나빠야 한다 이인철 2020-09-17 8
12345678910,,,240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