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780,389
오늘방문 : 612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463
오늘글등록 : 3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3996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김길남
작성일 2020-03-22 (일) 14:46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89      
다름을 인정할 줄 알아야
<아포리즘 수필>

다름을 인정할 줄 알아야

전주 안골 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김길남







 며칠 전에 봄비가 내렸다. 그 비를 맞더니 산에는 진달래가 피기 시작하고, 생강나무도 노란 꽃잎을 터뜨렸다. 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사진에 담기에 바쁘다.

 비가 내리니 농민들은 아주 좋아한다. 가을에 심은 보리와 마늘, 양파, 시금치들이 생기를 찾았다. 그러나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싫어한다. 일을 못해 하루벌이가 없어진 탓이다. 길가에 앉아 손님을 기다리는 노점상들도 하늘을 원망한다. 하루 장사를 못해 손해가 크다.

같은 봄비를 가지고 농민과 일꾼들이 두 가지 의견으로 나누어 다툰다. 비가 와야 한다. 아니다 오지 않아야 한다. 서로 다투어도 누군가가 이길 수는 없다. 둘 다 맞는 말이기 때문이다. 어느 의견이 틀린 게 아니고 다름이 있을 뿐이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이러한 게 한둘이 아니다. 우선 정치하는 사람들을 보면 뚜렷하다. 한 사안에 대하여 서로 의건의 다름이 있을 뿐인데 상대가 틀렸다고 우긴다. 나만 맞고 상대가 틀렸다고 다투니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다. 여야가 다투는 것을 보면 저러고도 민주주의를 한다고 떠들 수 있을까 싶다. 지금까지 타협하여 이루어낸 것이 별로 없다. 절대로 자기는 양보할 수 없다고 버티니 될 일이 있겠는가?

틀린 것이 아니라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타협점을 찾는 정치가 그리워진다. 4·15 총선에서 당선되는 새 국회의원들에게 기대를 걸어 본다.

                                                  (2020. 3. 17. )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화장도 못하는 여자 양희선 2020-06-03 2
덜꿩나무 꽃 백승훈 2020-06-03 6
초조할 때 오신 이 한성덕 2020-06-03 6
어느 미국인의 한글사랑 조선사랑 김학 2020-06-02 9
김치 송병운 2020-06-01 9
삶의 여유 하광호 2020-06-01 7
6월에는 나인구 2020-06-01 8
홀가분한 이별 소종숙 2020-05-31 11
사랑의 새로운 법 한성덕 2020-05-30 13
하느님의 계획된 사랑 김창임 2020-05-29 12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지 마세요 김삼남 2020-05-29 14
아직도 촬영 중 최정순 2020-05-29 13
무엇이 행복을 결정하는가? 도로시 2020-05-29 15
문학관, 박물관, 도서관 김학 2020-05-28 13
자식에게 보내는 편지 윤근택 2020-05-28 16
농부 수필가가 쓰는 음악 이야기(49) 윤근택 2020-05-27 14
풀르트소리로 남은 내 친구, 강산이 김성은 2020-05-26 16
공짜도 욕심이 없어야 박제철 2020-05-26 14
이매창의 무덤 앞에서 최상섭 2020-05-25 10
뒤도니로 살리라 한성덕 2020-05-25 10
12345678910,,,228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