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908,898
오늘방문 : 1463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618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015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두루미
작성일 2019-11-19 (화) 09:55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294      
여수 밤바다

여수 밤바다

지난 11월 13일 신아문예대학 수필창작 수요반 수강생 15명이 여수행 기차를 타고 문학기행을 다녀왔다. 전주에서 여수까지 1시간 반쯤 걸렸다. 여수 엑스포역에서 시티버스 1호차를 타고 오동도부터 찾았다. 마침 공사 중이어서 오동도 입구에서 내려 오동도까지 걸어갔다. 섬을 두루 둘러보고 오동도 입구로 나와서 다시 시티버스를 타고 진남관으로 갔다. 가던 날이 장날이라더니 진남관은 보수공사 중이어서 들어가지 못하고 지하 전시관을 구경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다시 버스에 올라 여수 해양수상과학관을 찾았다. 다양한 바닷고기들을 둘러본 뒤 향일암으로 달렸다. 향일암으로 가는 길은 오르막이어서 나이가 드신 분들은 도중에 포기한 분들이 여러 명 있었다. 향일암 구경으,ㄹ 마치고 온 일행과 함께 버스를 타고 수산시장으로 가서 쇼핑을 했다. 나는미역과 김을 샀다.
나는 <여수 밤바다>라는 노래가 듣고 싶었는데 아무데서도 들을 수 없어 아쉬웠다. 이 노래는 감미로워서 들을수록 정이 간다. 그런데 여수에서는 왜 이 노래를 그렇게 푸대접할까 의아했다.
기차가 여수엑스포역에 도착하면 <여수 밤바다>를 들려주면 어떨까? 오동도에서도 산책을 하면서 이 노래를 들을 수 없을까? 시티버스나 여수낭만버스에서도 이 노래를 들려주면 어떨까? 식당이나 카페에서도 이 노래를 낮으막하게 들려줄 수는 없을까? 그러면 관광객들도 금세 이 노래를 배워 흥얼거리며 여수를 생각하게 될 텐데!
내 생각으로는 이 <여수 밤바다>를 <안동역>처럼 인기곡으로 키울 수도 있을 텐데, 참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수시와 여수시민들이 함심하여 노력하면 얼마든지 가능할 텐데 참 아쉬웠다.
<여수 밤바다> 그 노래가 듣고 싶다.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갈대를 바라보다가 윤근택 2020-08-15 2
행복한 부부생활을 위한 묘약 오지리 2020-08-14 3
차중 토크 곽창선 2020-08-14 3
살다보면 김학 2020-08-14 5
큰며느리, 그 현숙한 여인 소종숙 2020-08-14 2
'코로나19'가 준 교훈 이진숙 2020-08-12 10
평생 처음 본 물난리 오창록 2020-08-12 6
비비추 백승훈 2020-08-12 5
외모를 보고 사람을 평가해서는 안 된다 두루미 2020-08-11 5
역지사지 정근식 2020-08-11 5
모전자전, 부부전 그리고 자식전 김정길 2020-08-11 5
윤수필가, 도이장가를 음미하다 윤근택 2020-08-11 6
순대국밥 주세요 공광일 2020-08-10 6
비오는 어느 여름날의 일기 김효순 2020-08-10 6
노인들의 고독 김일성 2020-08-09 11
백마야 울지 마라 전용창 2020-08-09 6
신비의 여인, 쓰마라구 윤근택 2020-08-09 7
그대 오시라고 윤근택 2020-08-08 5
수필로 쓰는 수필론 윤근택 2020-08-08 8
무한화서 윤근택 2020-08-08 7
12345678910,,,236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