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커뮤니티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204,062
오늘방문 : 95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211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2771


 essay
'행촌' 에세이모음
작성자 이용미
작성일 2019-07-16 (화) 06:13
홈페이지 http://crane43.kll.co.kr
ㆍ추천: 0  ㆍ조회: 15      
6백년 역사 용담 향교


6백년 역사 용담 향교
 이용미 수필가



용담 향교는 원래 진안군 용담면 옥거리 용담면 소재지 북쪽 용강산 남쪽 기슭의 비탈에 자리 잡고 있었다. 고려 초에 설립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정확한 건립 시기는 알 수 없다. 초창 후 공양왕 3년인 1391년에 용담 현령 최자비(崔自卑)가 용강산 기슭에 중건하였다.

용담면은 조선시대 여산부에 속한 11개 고을 중 용담현의 읍치가 있던 곳으로 진안현과 같은 품계의 수령이 다스리는 고을이었으나 현재는 진안군에 병합된 작은 면 단위의 행정구역이 되었고, 더욱이 용담댐이 생기면서 많은 면적이 수몰되어서 이제는 그 자취마저 희미해지고 말았다.

하지만 용담향교는 전라북도의 26개 향교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두 곳 중 하나로 그 존재 가치가 크기 때문에 당시의 건물을 그대로 옮겨 보존하게 된 것이다.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속담을 빌면 조선 개국 전인 1391년 고려 공양왕 때 건립되었으니 예순 두 번이 변했을 세월이다. 그 세월을 머금은 용담향교는 그동안 중수를 거듭하며 현재에 이르렀다.

향교란 성균관과 더불어 공자 사당에 올리는 제례와 전통시대 교육의 중심역할을 맡아 많은 인재를 키워낸 국립 고등교육기관으로 현재 중고등학교로 보면 되리라. 조선 태조의 교육정책을 이어받은 태종 때는 전국 행정단위마다 설치된 향교의 수가 360개에 이르렀지만, 일제의 집중적인 탄압과 국내외 급격한 변화로 현재는 교육 기능은 거의 잃은 채 제사 기능만 이어지고 있는데 용담향교도 크게 다르지 않다.

구릉지 형태 건물배치로 강학 공간인 명륜당이 아래, 배향 공간인 대성전이 위에 있는 전학후묘(前學後廟), 그 사이에 동서로 현대의 기숙사 기능공간인 시습재와 양사재가 있지만, 확실한 제 역할을 하는 공간은 대성전뿐이다. 다만, 1980년대부터 유교 사상을 바탕으로 하는 청소년 대상 인성교육으로 사회교화와 교육기관으로서 본래 기능 일부를 살리고 있다.

정유재란과 갑오농민전쟁의 병화(兵火)로 많은 기록을 잃기도 하고 1990년~2001에 준공된 용담댐 건설로 장소마저 용담면 옥거리에서 동향면 능금리로 옮겼다. 이런 파란의 역사 속에 기억할만한 주인공들이 있다. 구순과 고계춘으로 향교 외삼문을 들기 전 오른쪽에 있는 비각 속내용을 보면 정유재란 때 향교가 불타자 대성전에 모셔진 오성(공자. 안자. 증자. 자사. 맹자) 위패를 지고 구봉산으로 피신, 바위굴에 모셨다가 평정 후 다시 모셔온 공로자들이다.

임진왜란 때 조선왕조실록과 태조어진의 안전한 보관을 위해 헌신한 태인 유생 손홍록과 안의, 필사적인 수호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향교의 모습을 볼 수 있게 장수 향교를 지킨 충복 정경손을 떠올리게 한다. 자기가 모시거나 지켜야 할 대상은 다르나 가치관은 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이런 사람들이 있어 감동할만한 역사도 이어지고 잃을 뻔한 유물과 유적도 보존될 수 있는 것이리라. 2018년 9월 14일에는 용담댐 건설로 미뤄왔던 용담향교 6백 주년 기념식이 많은 사람들이 모여 축하하고 받으며 자랑스러운 내 고장의 역사를 다시한번 되새기며 성대하게 치렀다. 용담 향교 대성전은 1984년 4월 전라북도 문화재 자료 제17호로 지정되어 지역 내의 학술을 선도하는 중심으로 현재도 지역 내 많은 학자들의 회합 장소로 활용되고 있으며 아동들을 위한 한문 교실을 열기도 하며 진안 학문의 뿌리를 지켜오고 있다. /이용미 수필가





* 이용미 수필가는 <수필과비평>으로 등단하여 마이산 문화해설사로 활동 중이다. 수필집 <물 위에 쓴 편지> 외 2권을 냈으며, 행촌수필문학상과 진안문학상, 전북수필문학상을 수상했다.


  0
3500
-->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소망 가운데 사는 이유 한성덕 2019-08-18 4
아주 평범한 피서 김현준 2019-08-17 3
공직의 요람, 관사 김삼남 2019-08-16 4
부탁한다, 딸들아 곽창선 2019-08-14 4
천로역정 윤석순 2019-08-12 4
책을 낼 때마다 김학 2019-08-10 6
라이벌 친구, 조재호 한성덕 2019-08-09 4
더위가 좋다 이환권 2019-08-09 4
떡살을 바라보며 최기춘 2019-08-09 4
동창회와 약봉지 박용덕 2019-08-09 4
세상에 공짜는 없다 이윤상 2019-08-08 6
술 잘 빚던 어머니의 솜씨 김삼남 2019-08-07 6
89세까지만 살래요 한성덕 2019-08-06 7
꿈은 이루어진다고 했던가 곽창선 2019-08-04 9
나의 원예치료 신효선 2019-08-02 9
나원참, 기가 막혀서 한성덕 2019-08-02 13
전복죽에 담긴 엄마의 사랑 한성덕 2019-07-30 9
예불을 드리며 정근식 2019-07-29 5
이포나루 윤석순 2019-07-29 4
영릉과 세종대왕의 업적 윤석순 2019-07-29 4
12345678910,,,208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