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문화 류씨 이야기
운조루 소개
추천 자료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5,869,995
오늘방문 : 461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543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026


 News
보도자료
ㆍ추천: 0  ㆍ조회: 907  
[연합뉴스]나눔리더십- '열린 뒤주·낮은 굴뚝'
"서로 나누고 궂은일에 앞장서지 못하는 요즘 세태 안타까워"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나 시집와서도 배고픈 사람들이 대문 앞에 줄을 섰지. 시래깃국을 한 솥 끓여 하루에도 밥을 일곱 번씩 해주는 게 일이었어…."
타인능해(他人能解)
타인능해(他人能解)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운조루 고택에는 고택을 세운 류이주가 만든 타인능해(他人能解)라는 이름의 뒤주가 있다. 이 뒤주는 형편이 어려운 누구라도 퍼갈 수 있게 해놓았다. 2017.1.13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에는 조선 영조 때 무관 류이주가 세운 99칸 고택 운조루(雲鳥樓·중요민속자료 8호)가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운조루 곳곳에는 230년 넘게 이어진 이웃 사랑과 배려의 정신이 스며들어 있다.
류이주 선생과 그 후손들은 형편이 어려운 누구라도 퍼갈 수 있게 헛간에 구멍이 뚫린 뒤주를 놓아두었다.
'굴뚝을 섬돌 밑에 내라'
'굴뚝을 섬돌 밑에 내라'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운조루 고택은 굴뚝을 낮게 만들어 밥 짓는 연기가 멀리 퍼지지 않게 함으로써 끼니를 거르는 사람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했다. 
   

또 집안 굴뚝을 섬돌 밑으로 내게 했는데, 밥 짓는 연기가 멀리 퍼지지 않게 굴뚝을 낮게 만듦으로써 끼니를 거르는 사람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배려였다.
  
선생의 이웃 사랑 정신은 역사의 격동기 속에서도 이어졌다.
열아홉에 시집와 64년째 운조루를 지키고 있는 9대 종부 이길순(83) 할머니는 류이주 종가에 대한 이야기 타래를 풀어나갔다.


◇ 열린 뒤주·낮은 굴뚝에서 엿보이는 '이타심'


류이주는 바깥사랑채와 안채 사이 헛간에 뒤주를 두고 타인능해(他人能解)라고 적어 두었다.
이웃의 가난한 사람들 누구나 먹을 만큼 곡식을 꺼내 가라는 뜻으로, 가져가는 사람이 부끄럽지 않도록 주인과 쉽게 부딪히지 않는 곳에 뒤주를 놔뒀다.
또한 필요한 사람이 조금씩 고루 가져가도록 뒤주 위는 자물쇠로 잠그고 아래에 손바닥만 한 구멍을 내놓았다.
평소 뒤주에 쌀이 똑 떨어져도, 너무 많이 차 있어도 집안에 난리가 났다.
선생의 손자이자 운조루 3대 주인이었던 류억이 어느 연말에 뒤주에 쌀이 많이 남아 있는 것을 보고는 며느리를 불러 야단친 일화는 지금도 유명하다.
류억은 "어찌 이리 쌀이 많이 남았느냐. 우리 집안이 덕을 베풀지 못했다는 뜻 아니냐"며 "어서 가난한 이에게 이 쌀을 나누어 주어라. 항상 그믐날에는 뒤주에 쌀이 남아 있지 않게 하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굴뚝을 섬돌 밑에 내라'
'굴뚝을 섬돌 밑에 내라'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운조루 고택은 굴뚝을 낮게 만들어 밥 짓는 연기가 멀리 퍼지지 않게 함으로써 끼니를 거르는 사람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했다. 2017.1.13

   

운조루의 또 다른 명물은 낮은 굴뚝이다.


사실 굴뚝이 너무 낮으면 연기가 잘 빠져나가지 않아 불 때기가 훨씬 힘들다.
수원화성과 남한산성, 낙안읍성 등 성곽 건축과 궁궐 공사를 담당했던 선생이 이를 몰랐을까.
하지만 류이주는 가난한 백성들을 배려해 밥 짓는 연기가 집 밖으로 퍼지지 않도록 7개의 굴뚝 높이가 지붕의 처마를 넘지 않도록 했다.
수년 전 보수공사 과정에서 큰 사랑채의 굴뚝 위치가 조금 높은 곳으로 바뀌었으나 바뀐 곳도 신발을 벗어놓는 섬돌 밑부분이라고 한다.


◇ 동학과 6·25 전란에도 불타지 않은 부잣집
구례 운조루 류이주 종가 9대 종부 이길순씨
구례 운조루 류이주 종가 9대 종부 이길순씨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운조루 고택을 지키고 있는 9대 종부 이길순(83·여)씨. 2017.1.13
   


이길순 할머니가 시집온 시절은 6·25전쟁이 끝난 직후였다.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이 체결됐지만, 지리산 일대에서는 빨치산 토벌이 한창이었다.
이 할머니는 "빨치산이 다 가져가 버린다며 나라에서 양식을 집에 못 두게 하고 먼데다 두고 조금씩 가져다 먹으라 했다"며 "뒤주에 쌀을 채우진 못했지만 늘 밥을 해서 사람들에게 나눠줬다"고 회고했다.
시도 때도 없는 공출로 모두 힘든 시절이었고 가세도 조금씩 기울어 고구마로 끼니를 때워야 하는 날도 많았지만 일하는 사람들에게는 고봉밥을 해줬다.
밤에는 반란군이, 낮에는 국군이 들이닥쳐 주민들을 못살게 굴던 시절이었다.
이씨의 시아버지이자 8대손인 류증교는 동네 사람들을 지키려고 마을을 찾는 군인이나 순경들을 섭섭지 않게 대접했고, 끼니때가 되면 대문 앞을 서성이던 이웃들에게 밥을 지어줬다.
류증교는 앞서 1944년 운조루에서 일하던 노비들을 모두 해방시켜 양민으로 살도록 하기도 했다.
이런 선행으로 운조루 집안은 동학과 6·25 전란 등 역사의 격동기에도 아무런 해를 입지 않았다고 한다.
◇ 구름 속 새처럼 숨어서…"가진 것 뽐내지 않고 궂은일 앞장"


구례 운조루
구례 운조루(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운조루(雲鳥樓) 고택의 명칭은 원래 큰 사랑채 옆으로 나 있는 누마루의 이름이다. 2017.1.13
   


이 집의 명칭인 운조루(雲鳥樓)는 원래 큰 사랑채 옆으로 나 있는 누마루의 이름이다.
운조루는 '구름 속의 새처럼 숨어 사는 집' 혹은 '구름 위를 나는 새가 사는 빼어난 집'이라고도 해석할 수 있다.


도연명의 시 귀거래혜사(歸去來兮辭)의 구절을 따왔다고 한다.


2008년 영화 '님은 먼곳에' 촬영장소로 쓰이면서 누마루에 있던 현판은 안채로 옮겨졌다.
류이주 가문은 첫 번째 뜻에 가까운 삶을 추구한 것으로 보인다.
이 할머니는 "시아버지께서 '권력은 뒤끝이 좋지 않다'며 남편의 형제들에게 관료로 일하지 못하게 하고 교직 등을 권했다"고 떠올렸다.
그 영향이었을까. 류씨 가문에서 일했던 사람이 수년 전 마을을 찾아와 과거 고마움을 갚고 싶다며 비석을 세우고자 했지만, 자녀들은 한사코 사양했다.
어려운 시절에도 가풍을 지키며 함께 나눔의 미덕을 실천해온 9대 종부 이씨는 "나는 어른들이 하시는 대로 시나브로 따라서 했지"라며 덤덤하게 말했다.
이씨는 "예전에 군인들이 이장에게 총을 겨누자 시아버지가 앞을 가로막고 "나를 죽이라"고 해 군인들이 쏘지 않고 간 적이 있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그는 "조금 더 가진 사람들이 할 일은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 가진 것을 뽐내지 않고 서로 나누고 궂은일에 앞장서야 하는데…"라며 "그렇지 못한 요즘 세태가 안타깝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0
3500
윗글 [연합뉴스] 힘든 시대에 더 빛나는 '나눔의 리더십'
아래글 [경북일보] 한국의 힐링처 십승지
-->
번호     글 제 목 조회
운조루의 10대 정신 2791
114 [블로그] 구례 운조루, 봄과 함께 찾은 고택에서 배려심 124
113 [예술세계] 타인능해 그 아름다운 정신 935
112 [서울신문] 대한민국 숨은매력 ‘운조루의 봄’ 1707
111 [서울신문] 나쁜 사람들 1247
110 [주간경향] 그리운 고향의 옛집 1239
109 [한겨레] 운조루에 보관되어 있는 청주읍성도 2949
108 [한겨레] 구례 문화류씨 곤산군파 귀만와 종가인 운조루 1791
107 [연합뉴스] '약자 배려' 구례 운조루, 빨치산 방화·약탈에도 건.. 1025
106 [연합뉴스] 힘든 시대에 더 빛나는 '나눔의 리더십' 761
105 [연합뉴스]나눔리더십- '열린 뒤주·낮은 굴뚝' 907
104 [경북일보] 한국의 힐링처 십승지 1917
103 [이데일리] '운조루의 봄' 관광사진 대상 2311
102 [한국일보] ‘2016년 대한민국 관광사진 공모전’ 1278
101 [대전일보] 노블레스 오블레주를 생각한다 1396
100 [경북일보] 구례 운조루 풍수 이야기 2023
99 [노컷뉴스] 운조루 유물전시관 개관 2031
98 [한국일보] 운조루 유물 전시관 개관 1484
97 [대구일보] 조선 최고의 명당 운조루 3220
96 [국제신문] 청년을 위한 덕담이 없다 2152
95 [경기일보] 타인능해와 스포츠맨쉽 1985
94 [전북일보] 더불어와 운조루 1824
93 [매일신문] 화수분은 있는가? 1827
92 [한국경제] 조선시대 노블레스 오블리쥬 운조루와 오미은하수 행.. 2675
91 [새전북신문] 운조루의 나무 다리 2789
90 [조선일보] 사인여천과 타인능해 2458
89 [동아일보] 나누는 자본주의, 운조루 3041
88 [한겨례] 안도현의 발견 - 타인능해- 2397
87 [동아일보] 윤세영의 따뜻한 동행 -타인능해 2353
86 [대구신문]‘땅콩 항공’과 운조루의 ‘타인능해’ 2573
85 나눔의 미덕 2908
84 [한겨레] 유물로 보는 ‘종가’의 나눔과 배려 2836
83 [독서신문] ‘나눔’과 ‘배려’ 2504
82 양택명당 운조루 [1] 5039
81 류성룡 후손댁 담연제 3575
80 교회의 쌀독 2894
79 나누는 자본주의 운조루-함성호의 옛집 읽기 3103
78 칼럼-조선 제일의 택지 운조루-송기옥 3442
77 c j 와 운조루 쌀독 2701
76 광주 북구, 드림스타트 '사랑의 운조루 뒤주' 설치 3214
75 [국민일보] 운조루 집주인의 시선으로 그린 ‘오미동가도’ [3] 4513
74 [한국경제] ADT캡스, 운조루 지킴이 나선다 3038
73 대한민국브랜드파워 도서에 '운조루' 4200
72 [수원일보] 운조루 쌀뒤주’에 담긴 베품의 교훈 4355
71 [다음 블로그] 구례 운조루(雲鳥樓) [1] 11106
70 타인능해-새전북신문 6953
69 운조루의 호랑이 뼈-조선일보 4415
68 <완도신문>운조루의 뒤주 3508
67 <서울신문>나쁜사람들- 문화재 도둑 주인에게 돌려 줘라 3284
66 [경인일보] 구례 고택 운조루의 향기 4067
123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