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조루 공식 홈페이지, 운조루닷컴!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등록
문화 류씨 이야기
운조루 소개
추천 자료
홈지기 소개
전체방문 : 16,852,507
오늘방문 : 146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6,94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62
댓글및쪽글 : 4524


 
문화류씨 이야기
ㆍ추천: 0  ㆍ조회: 3491      
문화 류 이야기
시조 휘(諱): 유차달(柳車達), 대승(大丞)
자(字): 응통(應通), 호(號): 아사(鵝沙

문화(文化)는 황해도(黃海道) 신천(信川)에 속한 지명으로 본래 단군시대(檀君時代)의 당장경(唐藏京:단군의 네 아들이 황해도 구월산밑에 도읍을 정했던 곳)이었다. 그후 고구려(高句麗) 때 궐구현(闕口縣)으로 고쳤으며 고려(高麗) 초에 유주(儒州)로 개칭하였고 성종(성종:제 6대왕, 재위기간:981∼997)이 시령(始寧)이라는 별호(別號)를 내렸다. 1018년(현종9) 풍주(豊州)에 예속시켰다가 고종(高宗) 때 문화현(文化縣)으로 승격하여 조선 때도 그대로 계승되었고, 1895년(고종 32) 군(郡)으로 승격하였으나 후에 신천군(信川郡)에 편입, 문화면이 되었다.

유씨(柳氏)는 황제 헌원씨(軒轅氏)의 후예(後裔)로 전하며,
 
후손 신갑(辛甲)이 기자조선(箕子朝鮮) 때 요수(遼水)를 건너 동래(東來)하여 평양(平壤)의 일토산(一土山) 아래서 은거(隱居)하면서 <일토(一土)>를 따서 왕씨(王氏)로 변성하여 이름을 조명(祖明)이라 고치고 단군왕조(檀君王朝)에서 치민장(治民長)이 되어 문장(文章)과 도덕(道德)으로 명성을 떨쳤으며,
 
그의 25세손 수긍(受兢)은 기자조선 말엽에 사사(士師)로 예악(禮樂)과 문물(文物)의 의관법도(儀官法道)를 제정하여 백성들을 교화시켰다. 기자조선의 마지막 왕 기준(箕準)이 위만(衛滿)에게 쫓겨 평양을 버리고 남천하여 마한(馬韓)에 은둔하였는데, 당시 <일토초가자왕(一土草家者王)>이라는 동요가 나라안에 떠돌자 이를 두려워한 기준이 일토산 아래에 살던 왕씨들을 모조리 잡아 죽이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때 수긍(受兢)의 34세손 왕몽(王蒙)이 아들 8형제 중 일곱째 아들 임을 데리고 지리산(智異山)으로 피신하여 목숨을 구했는데, 신인(神人)이 나타나 성(姓)을 세번 변성하여야 후손들이 크게 번성한다고 계시(啓示)하자 왕(王)자 의 변형인 전(田), 신(申)으로 고쳤다가 다시 차(車)로 바꾸고 자기 이름을 무일(無一)로, 아들 임은 신을(神乙)로 고쳤다.
 
그후 무일(無一)의 33세손 승색(承穡)이 신라 애장왕(哀莊王) 때 좌상(左相)으로 국정(國政)을 다스리다가 809년(헌강왕 1) 병부령(兵部令)으로 있던 왕의 숙부(叔父) 언승(彦昇)이 난을 일으켜 애장왕을 죽이고 헌강왕(憲康王)이 되므로 전왕의 원수를 갚기 위해 아들 공숙(恭叔)과 함께 헌강왕을 암살하려다가 실패하자 황해도(黃海道) 구월산(九月山) 아래 묵방동에 은신하고 조모님의 성(姓)인 양씨(楊氏)를 모방하여 류(柳)로 고치고 이름을 색(穡), 아들은 숙(叔)으로 고쳤다.
 
색(穡)의 6세손 해(海)가 왕건(王建)이 후백제(後百濟)를 정벌할 때 사재(私財)를 털어 차(車) 1천 량을 제작, 군량과 함께 보급하여 고려 창업에 공을 세우고 익찬벽상공신(翊贊壁上功臣)에 올랐으며, 태조 왕건은 <이차위달(以車爲達:차로써 목적을 달성)>의 뜻으로 <차달(車達)>이란 이름을 하사(下賜)했다고 한다. 차달의 두 아들 증 장남 효전(孝全)은 본성 (本姓)인 차씨(車氏)를 잇게하여 종적(宗籍)을 연안(延安)으로 하게 했으며, 차남 효금(孝金)에게는 류씨(柳氏)를 계승하고 본관(本貫)을 유주(儒州)로 하였으나 지명의 변천으로 유주가 문화(文化)로 개칭됨에 따라 문화(文化)로 칭관(稱貫)하게 되었다.
 
삼한갑족(三韓甲族)으로 일컬어진 문화 류씨의 인맥(人脈)으로는 소감(少監) 총(寵:시조의 6세손)의 아들 공권(公權)이 고려 명종(明宗)때 정당문학(正堂文學)과 참지정사(參知政事) 등을 지내고 문장과 글씨로 명성을 떨쳤으며, 그의 아들 언침(彦 )과 택(澤)으로부터 크게 두 갈래로 갈라져서 문화 류씨의 양대산맥을 이루게 되었다.
 
상장군(上將軍) 언침(彦)의 후손에는 판관(判官) 안택(安澤:상호군 식의 아들)의 아들 관(寬)이 유명했다. 1371년(공민왕 20) 문과에 급제한 그는 고려조에서 20년간 벼슬하였고, 조선이 개국(開國)된후 1393년(태조 2) 병조의랑(兵曹議郞)으로 출사하여 1429년(세종 9) 81세로 치사(致仕)할 때까지 4대의 왕조를 거치면서 35년간을 입사하여, 도합 55년동안 주요관직을 지낸 현신(賢臣)으로 명망이 높았다. 특히 그는 우의정(右議政)에 오를 때까지도 동대문 밖에서 울타리도 없는 초가(草家)에 살며 청백(淸白)함으로 역사를 수(繡)놓았다. 그의 성격을 잘 아는 태종(太宗)이 낮에 가서 울타리를 하면 못하게 할것이므로 선공감(繕工監)을 시켜 밤에 몰래 가서 울타리를 둘러놓게 했다는 기록이 전하며, 집이 너무 허술하여 장마철이면 지붕이 새어 방안에 우산을 펴들고 부인과 더불어 비를 가리고 있으면서 "우산이 없는 집에서는 이 장마철을 어떻게 견디어 내나"하니, 이에 부인은 "우산 없는 집에는 다른 마련이 다 돼 있답니다"하여, 그가 웃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그의 집에는 꽃나무 두어 포기가 있을 뿐이고, 집에 있을 때는 맨 발에 짚신을 끌고 손님을 맞이했으며 호미를 들고 밭에 나가 김을 매기도 하였다. 손님이 와서 술을 대접할 때는 탁주 한 항아리를 뜰 위에다 두고는 한 늙은 여종으로 하여금 사발 하나로서 술을 치게 했고 술안주는 기껏 소금에 저린 콩자반이었다. 그가 죽었을 때 전곡이 하나도 없이 친지들이 추렴해서 장사를 지냈을 정도였으며, 집이 너무 초라하다고 사람들이 말했을 때 "우산에 비하면 이것도 과람하다"고 했다고 한다.
 
관(寬)의 아들 중 계문(季聞)은 세종(世宗) 때 판한성부사(判漢城府事)와 형조판서(刑曹判書)를 거쳐 개성부 유수(開城部留守)를 지냈으며, 글씨에 뛰어나 태종이 죽자 명복을 빌기 위하여 왕명으로 안지(安止), 최흥효(崔興孝) 등과 함께 금자법화경(金字法華經)을 썼다. 그의 아들 권은 참판(參判)을 지내고, 손자 담년(聃年)은 중종(中宗) 때 병조판서(兵曹判書)를 거쳐 한성부 판윤(漢城府判尹)에 올랐다.
 
부자정승(父子政丞)으로 유명한 상운(尙運)은 좌랑(佐郞) 성오의 아들로 숙종 때 문신정시(文臣庭試)에 장원 급제하여 대사간(大司諫)과 좌, 우의정을 거쳐 영의정(領議政)에 올랐으며 글씨로 이름을 떨쳤고, 그의 아들 봉휘(鳳輝)는 영조(英祖) 때 <소론사대신(小論四大臣)>의 한 사람으로 좌의정에 이르렀다. 한편 판예부사(判禮部事) 공권(公權)의 둘째 아들 택(澤)의 인맥으로는 그의 아들 경(璥)이 충렬왕(忠烈王) 때 찬성사(贊成事)와 판전리사사(判典理司事)를 거쳐 첨의중찬(僉議中贊)으로 치사했으며, 문장이 뛰어나 신종(神宗), 희종(熙宗), 강종(康宗), 고종(高宗)등 4대의 실록(實錄) 편찬에 참여했으며 문하(門下)에서 안향(安珦), 이혼(李混)등 많은 인재를 배출시켰다. 경의 손자 돈(墩)은 충선왕(忠宣王) 때 첨의찬성사(僉議贊成事)로 시령군(始寧君)에 봉해졌으며,
 
그의 손자 만수(曼洙)는 위화도 회군 때 공을 세우고 일등공신으로 찬성사에 올랐으나 제1차 왕자(王子)의 난 때 방원(芳遠)에게 정도전(鄭道傳)과 함께 화를 당했다. 1415년(태종 16) 좌의정을 거쳐 영의정에 올랐던 정현(廷顯)은 문화공(文化公) 진(鎭)의 아들로 세종이 즉위하자 삼군도통사(三軍都統使)로 일본 대마도(對馬島) 정벌에 참전했으며 1426년(세종 8) 다시 좌의정에 이르러 치사한 후 4일만에 죽었다. 태종과 세종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던 그는 세종이 상왕(上王:태종)께 잔을 올릴 때 영돈령(領敦寧)으로 모시고 있었는데, 태종이 가죽 한 장을 하사하면서 "내가 변변치 못한 물건을 경들에게 주는 뜻은 가죽과 같이 장수(長壽)하라는 뜻이다"했으며, 술을 마시면서 옥잔(玉杯)에다 술을 부어주며 일체동심(一體同 心)의 뜻을 전했다. 정현이 죽었을 때 세종은 흰 도포에 검은 모자와 검은 띠를 매고 백관을 거느리고 금천교(禁川橋) 장막에 나와 곡을 했다고 한다. 현감(縣監) 함(찬성사 만수의 중손)의 아들 자미(自湄)는 세조 때 감찰(監察)을 지내다가 사육신(死六臣)이 화를 입자 병을 핑계로 관직에서 물러나 산수(山水)를 방랑하였고, 성삼문(成三問)의 딸을 몰래 데려다 숨겨서 길러 자부(子婦)로 삼았으며, 황해도 수양산 신광사(黃 海道首陽山神光寺)에서 여생을 보내다가 죽음에 이르러 유언하기를 "내가 신하로서 임금에게 그리고 조상에게 아무런 보람있는 일도못하고 죽지 못해 살았으니 선영곁에 뭍지도 말고, 또 비석도 세우지 말라"고 간곡히 부탁하였다.
 
사육신(死六臣)으로 유명한 성원(誠源)은 세종(世宗) 때 문과에 급제하고 이듬해 저작랑(著作郞)이 되어 의방유취(醫方類聚) 편찬에 참여했으며 집현전 학사(集賢殿學士)로 세종의 총애를 받았다. 1453년(단종 1) 수양대군(首陽大君)이 김종서(金宗瑞) 등을 살해하고 단종(端宗)에게 거짓으로 보고한 후 이 거사를 성공시킨 공신들을 표창토록 하는데, 수양의 협박에 못이겨 정난공신(靖難功臣)을 녹훈(錄勳)하는 교서(敎書)를 쓰고 집으로 돌아와 홀로 통곡했다고 하며,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등과 함께 단종복위를 꾀하다가 탄로되어 뜻을 이루지 못하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마(洗馬) 사공(思恭:만수의 증손)의 아들 순(洵)은 연산군(燕山君) 때 영의정으로 중종반정(中宗反正)에 공을 세워 정국이등공신(靖國二等功臣)에 올라 문성부원군(文城府院君)에 봉해졌으며, 문장과 시부 (詩賦)에 뛰어나 왕명으로 서거정(徐居正), 노사신(盧思愼) 등과 함께 연주시격(聯珠詩格)을 우리말로 번역했다. 일찍이 성종조에 부제학(副提學)으로 있으면서 임금이 미인도(美人圖)를 내놓고 시를 지어 올리라는 어명을 내렸을 때 임금이 스스로 여색을 멀리하여(君王自是疎聲色) 그림을 펴보고는 눈살을 찌푸린다(展畵猶應寄一 )고 하자 성종은 칭찬하고 병풍을 만들게 하여 계색의 본을 삼았다고 한다.
 
인종(仁宗) 때 좌의정(左議政)을 역임한 관(灌)은 태조 때의 우의정 양 (亮)의 6세손이며 장령(掌令) 정수(廷秀)의 아들로서 인종(仁宗)이 죽자 원상(院相)이 되어 서정(庶政)을 맡았으나 소윤(小尹)이 일으킨 을사사화(乙巳士禍) 때 정순붕(鄭順朋)의 탄핵을 받아 서천(舒川)으로 유배도중 과천(果川)에서 사사(賜死)되었다. 권신 윤원형(尹元衡)의 세도에 아부하여 윤임(尹任) 일파를 제거시키는데 성공한 정순붕은 관(관)의 가족들을 적몰해 자신의 종으로 삼았는데, 갑이(甲伊)라는 관의 여종이 죽음을 무릅쓰고 복수를 하였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사도시정(司導侍正) 엄의 아들 광찬(光纘)은 관에게 양자로 들어갔는데, 관이 처음 귀향가게 되었을 때 장차 화(禍)가 혹심하리라는 것을 알고 양자를 취소하는 문서를 만들어 주어서 노비가 되거나 살육당하는 화를 면하기도 했다. 마침 그가 양자로 들어온 후에 관의 소실이 아들을 낳았으므로 이것을 핑계삼으면 법으로는 인정되었다. 그러나 관이 죽음을 당하고 그에 광찬이 연루되어 죽게되자 집안 사람이 이 문서를 가지고 관가에 가서 죽음을 면해줄 것을 빌려 했으나 그는 "한번 부자간으로 이름을 붙였으니 좋으나 나쁘나 달리 생각할 수 있느냐" 하면서 죽음에 임하여 조용히 편지를 써서 그를 낳은 어머니와 집안 사람에게 주어 작별하고 스스로 만사(輓祠)를 두 편 지었는데 내용이 어찌나 비절(悲切)하였던지 듣는 사람이 모두 슬프게 여겼다고 한다. 광찬의 아내 신씨(申氏)는 모든 재산과 노비를 몰수당하고 홀로 형장에 들어가 부자(父子)의 유골을 주워 모아다가 함께 선산 밑에 장사지내고 초하루와 보름에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묘(墓)에 올라갔다.
 
그외 태종(太宗) 때 대사헌(大司憲)을 역임하고 문성부원군(文城府院君)에 진봉된 후 우의정(右議政)에 올랐던 양(亮:밀직사 계조의 아들)과 선조 때 동지돈령부사(同知敦寧府事)로 호성삼등공신(扈聖三等功臣)에 올라 문양군(文陽君) 에 봉해졌던 희림(希霖)이 유명했고, 현감 예선(禮善)의 아들 전은 영의정에 올라 가문(家門)을 반석위에 올려놓았다.
 
중종때 무안현감(務安縣監)을 지낸 옥(沃)은 문무(文武) 겸비로 이름을 떨쳤으며, 현종(顯宗) 때의 실학자(實學者)인 형원(馨遠)은 천성이 청렴결백하여 벼슬을 버리고 고고한 기품의 야인으로 일생을 마쳤다. 그밖의 인물로는 정조 때 북학파(北學派)에 속한 실학자로 박제가(朴齊家), 이서구(李書九) 등과 더불어 <한문신파사가(漢文新派四家)> 로 불리워 진 득공(得恭:진사 관의 아들)>이 회고시(懷古詩)와 기행문에 능하여 이주원(李주元)으로부터 <동국(東國)의 문봉(文鳳)>이라는 격찬을 받았으며, 기상(基常)은 헌종(憲宗) 때 금위대장(禁衛大將)을 거쳐 포도대장(捕盜大將)에 올라 무명 (武名)을 떨쳤다.
 
한말(韓末)에 와서는 주비단(籌備團)을 조직하여 항일투쟁에 앞장서다가 서흥(瑞興)에서 사형(死刑)당한 상렬(相烈)과 전로한족회(全露韓族會) 결성에 참여했던 동열(東說)이 1935년 중국 남경(南京)에서 김규식(金奎植), 신익희 (申翼熙) 등과 함께 민족혁명당(民族革命黨)을 조직, 독립운동에 헌신하여 문화유씨를 더욱 빛냈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문화유씨(文化柳氏)는 남한(南韓)에 총 63,885가구, 267,913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0
3590
아래글 문화류씨 족보와 성씨 이야기
-->
번호     글 제 목 조회
3 문화 류 이야기 3491
2 문화류씨 족보와 성씨 이야기 [7] 15144
1 문화류씨 오미동 운조루 계보 8364
1
운조루 10대 정신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 103 ,061-781-2644,
*이길순 (류홍수 어머니) : 010-8904-2644, *류정수 : 010-9177-7705연락처(클릭!)
*사이트 관리: 유종안 010-7223-1691 yujongan@daum.net
Copyright (c) 2008 운조루 http://unjoru.com All right reserved